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0111 0972018011342620111 06 0602001 5.18.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TV캡처] '백조 클럽' 성소·오윤아, 발목 부상…'최종 점검 초비상'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백조 클럽' 성소와 오윤아가 무리한 연습을 하다가 부상당했다.

12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백조 클럽-발레 교습소'에서는 부산 공연 전 최종 점검 리허설이 진행됐다.

이날 우주소녀 성소는 연습 도중 자신의 발을 만지작거렸다. 그는 "여기에 멍들었다"고 말했다. 오윤아는 "다쳤다. 연습하다가 다친 거야?"라고 놀라 물었다.

안무 선생님은 "삐끗 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성소는 해맑게 "아니요. 엄청 잘 췄다"고 말했다. 그의 말과는 다르게 발목은 부어올라 있었고, 안무 선생님은 연습을 중지시켰다.

이후 오윤아의 리허설 차례가 왔다. 오윤아는 발레를 하던 도중 갑자기 멈추더니 "발이 좀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나도 깜짝 놀랐다"며 "오늘 연습 도중에 조금 세게 발을 디뎠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들은 주원 감독은 심각한 표정으로 "오늘은 일단 가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발레는 사실 굉장히 무리한 운동이다. 매일 연습해달라 부탁한 것은 부상을 막기 위함이었다. 본업이 아니니 100% 올인하지는 못하지만, 이런 상황을 우려했었다"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