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286 0722018011242619286 02 0201001 5.18.7-RELEASE 72 JTBC 0

[단독] '대리수술 의혹' 교수 요직에…"환자들 위한 인사"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부산대병원 교수들의 전공의 상습 폭행과 대리수술 의혹을 몇차례 전해드렸죠. 수사를 해온 경찰은 오늘(12일) 관련 교수 3명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병원 측은 대리수술을 시킨 교수를 다시 요직에 앉혔습니다. 환자들이 원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대병원의 한 의료센터입니다.

신경외과와 정형외과 등 6개과 11명의 교수진으로 통합 진료시스템을 구성했습니다.

그런데 병원 측은 지난달 센터장에 이모 교수를 임명했습니다.

당시 이 교수는 후배 신모 교수에게 9달 동안 23차례나 대리수술을 시킨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습니다.

환자들은 정교수이자 명의로 이름난 이 교수가 수술을 한 것으로 알고 1420만 원의 특진비를 냈습니다.

이때문에 병원 직원들조차 반발이 거셉니다.

[부산대병원 직원 : 책임지고 백의종군을 해도 (모자를 판에) 다시 보직을 맡는 건 잘못된 게 아니냐…]

병원 측은 환자를 위한 조치였단 입장입니다.

[부산대병원 관계자 : 제일 많이 보고하시니까 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겁니다. 진료를 못 보게 하면 환자들이 난리가 나는 거죠.]

이 교수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이 교수와 전공의 폭행까지 드러난 신 교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수사과정에서 다른 교수도 전공의들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사실이 드러나 함께 송치됐습니다.

병원 측은 현재 신 교수만 파면한 채 최종 수사결과를 기다린다는 입장입니다.

구석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