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202 0722018011242619202 02 0201001 5.18.16-RELEASE 72 JTBC 46560014

[이슈플러스] "딸 앞에서 5시간 맞아"…가정폭력 '악몽의 시간들'

글자크기

'가정폭력 방지법 제정' 20년 됐지만…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아내를 아이들 앞에서 상습적으로 때리던 남편이 급기야, 보는 앞에서 아이에게 엄마 욕까지 하게 시켰다는 어느 가정의 이야기. 가정폭력방지법이 제정된 지 20년이 된 한국에서 실제 벌어진 일입니다. 법이 제정됐지만 매맞는 아내들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에 도움을 요청해도 2차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수연, 강희연 두 기자가 차례로 전합니다.


[기자]

[남편 : 확 죽일 거니까. 존재가치가 뭐냐고.]

7살 딸 앞에서였습니다.

한 번 시작된 폭력은 5시간 넘게 계속됐습니다.

[A씨 : 11시에 시작해서 4시까지 맞았어요 이마에서 피가 줄줄 나더라고요.]

차마 소파에 앉은 딸을 쳐다볼 수 없었습니다.

엄마를 바라보던 딸은 울다 잠들었습니다.

아내를 때리던 남편은 아들에게 엄마 욕을 하게 했습니다.

맞지 않으려면 따라야 했습니다.

엄마는 삶의 이유를 잃었습니다.

[B씨 : 약을 조금씩 샀어요. 나만 죽으면 너무 다 편할 것 같은…]

피해자들의 이야기는 비슷했습니다.

[C씨 : 팔을 뻗으면 칼이 있어서 그 칼로 찔러 죽이겠다고.]

[D씨 : 머리채 잡아서 벽에 찧고 발로 차고.]

살기 위해 입을 닫고 또 빌어야 했습니다.

폭력은 압도적이었지만 시작은 사소했습니다.

[D씨 : 주식을 팔라고 하더라고요. 판 주식이 뛴 거예요. 갑자기 '재수 없는 X'이라고…]

아이들 걱정 때문에 신고도 못했습니다.

[D씨 : 자기가 감방 들어가게 되면 너가 애들 먹여 살릴 수 있냐. 막막한 거예요.]

가정폭력방지법이 만들어진 지 20년이 됐지만 폭력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가정폭력 사범은 4년 사이 17배 정도가 됐습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여성 수도 5년 사이 2배 가량이 됐습니다.

드러나지 않은 가정폭력 범죄는 더 많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최수연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