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136 0022018011242619136 06 0601001 5.18.4-RELEASE 2 중앙일보 0

16년 만에 ‘서프라이즈’ 배우들을 위해 열린 특별한 시상식

글자크기
중앙일보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02년 첫 방송을 시작해 16년 동안 시청자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MBC의 간판 프로그램 ‘서프라이즈’가 그동안 고생한 출연 배우들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서프라이즈’ 제작진은 800회 특집을 앞두고 12일 오전 일산 MBC에서 서프라이즈에 출연 중인 배우 박재현 김하영 김민진 손윤상 김난영 등을 초대해 조촐한 시상식을 열었다.

이날 제작진이 마련한 레드카펫에 선 이들 배우는 서프라이즈 간판 배우로 열심히 달려왔던 그간의 노고를 떠올리며 벅찬 감동을 드러냈다.

중앙일보

배우 김민진.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박재현.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손윤상.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김하영.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재현은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기쁘고 즐거우면서도 한편으론 어깨가 무겁게 느껴지기도 하고, 겁도 난다”며 “남들이 볼 땐 아무것도 아닐 수 있지만, 우리에겐 너무나도 뜻깊고 행복한 하루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앞서 배우들은 시상식을 위해 고운 드레스와 멋진 옷을 준비하기도 했다. ‘서프라이즈 김태희’로 불리는 배우 김하영은 1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드레스 입은 모습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전했다.

중앙일보

.


‘서프라이즈’ 800회 특집과 시상식은 오는 21일 방송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