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127 0432018011242619127 04 0401001 5.18.11-RELEASE 43 SBS 0

'다스 140억 핵심인물' 김재수, 단독 만남…당황한 모습

글자크기

'MB 지시 다스 개입 의혹' 김재수, LA서 포착…묵묵부답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다스를 둘러싼 또 다른 의혹이죠. 다스가 BBK 투자금 140억 원을 김경준 씨로부터 돌려받는 과정에 국가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희가 여러 차례 보도해드렸는데요, 의혹을 풀 열쇠를 쥐고 있는 핵심인물인 김재수 전 LA 총영사를 SBS 특파원이 단독으로 만났습니다. 김 전 총영사는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법률사무소. 김재수 전 LA 총영사의 모습이 보입니다.

취재진을 보고 놀란 표정을 짓더니 자리를 박차고 나갑니다.

[(다스에서 BBK 김경준 씨로부터 투자금 140억 원을 반환받는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잖아요. 한 말씀 해주시면 안 되나요?)]

함께 있던 미국인 변호사에게 기자를 막아달라고 하고는 복도 옆 계단으로 황급히 내려갑니다.

취재진의 출현에 적잖이 당황한 듯 여러 차례 잠겨 있는 문으로 나가려 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에 들어가서 수사받을 의향은 있습니까?)]

건물 8층에서 1층까지 걸어 내려가면서 계속된 질문에 알 수 없는 미소를 짓기도 했지만 대답은 피했습니다.

[(청와대에서 LA총영사 요청 문건이라는 공식 문건도 확인됐잖아요. 직접 요청하신 건가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김 전 총영사는 자신의 변호사 차량을 타고 건물을 빠져나갔습니다.

[(너무 부인으로 일관하시면 국민적 의혹만 훨씬 커집니다.)]

김 전 총영사는 다스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외부 접촉을 끊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최근 친동생과 함께 LA 한인타운의 대형교회 재산 분쟁 당사자로 소송을 진행하다 SBS 취재진에 포착됐습니다.

김 전 총영사는 주변 사람들에게 한국 검찰의 소환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 다스 비상장 주식으로 상속세, 왜?…"저가에 재매입 가능"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 [나도펀딩] 전신마비 아빠와 다운증후군 딸,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해주세요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