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105 0012018011242619105 03 0306001 5.18.11-RELEASE 1 경향신문 0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률 ‘8·2대책’ 이전 수준으로

글자크기

서울 이외엔 보합·하락세



경향신문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8·2대책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다주택자에 대한 대출 규제와 세금 강화 등의 조치가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로 이어지면서다. 반면 서울 이외 지역은 보합을 보이거나 하락이 많아 부동산 초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12일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7%로 지난주(0.33%)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이는 8·2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이다.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잠실 주공5단지와 우성 1·2·3차 아파트값은 1000만~6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잠실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 아파트와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 지은 지 30년을 맞았거나 임박한 단지도 강세를 보이면서 주택형에 따라 최고 7500만원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구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신도시 아파트값도 0.15% 올라 지난주(0.06%)보다 상승폭이 2배 이상으로 커졌다. 반면 일산·산본·중동 등은 보합세를, 입주 물량이 많은 동탄(-0.01%)·평촌(-0.02%)은 하락했다.

<박병률 기자 mypark@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