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3558 0102018011242613558 04 0401001 5.17.10-RELEASE 10 서울신문 0

‘개팔자가 상팔자’ 발톱 손질받는 불독들

글자크기
[서울신문 TV]

서울신문

주인으로 부터 발톱 손질 받고 있는 5마리 불독들(사진출처: Mercury Press & Med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속담에 ‘개팔자가 상팔자’라고 했던가? 비슷한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 ‘It must be a blessing to live as a dog’도 서양에서 흔하게 쓰이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동서양을 불문하고 지금 소개하는 영상 속 ‘주인공’들처럼 ‘어느 특정 부류의 개님들(?)’은 사람보다 처지가 낫다는 것이다.

서울신문

불독 분대(Bulldog Squad)의 위엄스런 모습(사진출처:Mercury Press & Med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1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주인이 직접 발톱 손질을 해 줄 뿐만 아니라 온갖 호강을 맘껏 누리고 있는 한 가정집에서 키우는 불독 5마리를 소개했다.

체코 공화국 다샤(38)와 로스티슬라프 세벨로바(47)은 18마리의 개들과 함께 살고 있다. 그중 5마리 불독은 왕족처럼 매우 특별한 관리를 받는다고 한다.

서울신문

개 밥그릇 및 음식들(사진출처:Mercury Press & Med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 속엔 5마리의 불독이 공중에 발을 뻗고 나란히 누워 있다. 여주인 다샤가 한 마리씩 정성 들여 발톱을 깍고 손질해준다. 개들은 이런 최고의 대우에 익숙한 것처럼 보인다. 주인의 보살핌과 사랑에 ‘흠뻑’ 취해 가만히 있는 모습이 재밌다. 개들 또한 주인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 절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주인이 발톱을 편히 깎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배려(?)다.

서울신문

쌍둥이 ‘소피아 찬’과 ‘사라 안젤라’(사진출처:Mercury Press & Med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부부는 ‘소피아 찬’과 ‘사라 안젤라’라는 쌍둥이 딸도 두고 있지만 이 다섯 불독들도 두 딸과 동등한 대우를 해주고 있다. 물론 ‘불독 분대’(Bulldog Squad)라고 명명한 이 개들에게는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고 한다. 퀴네타(Quinetta), 모니(Moni), 레이디(Lady), 니나 보니타(Nina Bonita)와 니코(Nico) 총 5마리의 불독은 심지어 특별하게 장식된 그들만의 음식 접시와 식탁을 가지고 있다.

서울신문

불독들의 고급스런 잠자리 침대(사진출처:Mercury Press & Med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가정은 5마리의 불독 외에도 각각 ‘루치아노’와 ‘잉글리시 마스티브’라고 불리는 ‘나폴리 마스티프’와 ‘그레이시’, ‘코논’이라는 ‘킨타마니’도 있다. 큰 농장을 소유한 부부는 이외에도 부엉이, 앵무새와 말 등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 다샤는 “남편도 동물을 너무나 사랑할 뿐 아니라 우리 집은 사랑이 가득하기 때문에 이들이 없는 삶은 상상하기도 힘들다”며 절대적인 동물 애호가임을 밝혔다.



사진=Mercury Press & Media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