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0740 0512018011242610740 02 0204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 青 관계자 자택 압수수색(종합)

글자크기

檢 국정원 자금 靑 관계자에 전달된 단서 포착

뉴스1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2012.1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활비 불법 수수와 관련해 이명박 정권 당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에 대해 압수수색을 펼쳤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관련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주요 보직을 맡았던 인사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09년 9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김 전 실장은 2008년2월부터 2012년 7월까지 근무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김 전 실장은 '분신'으로 불리기도 했다. 김 전 비서관은 청와대 근무 이후 검사장에 오르기도 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에 대해 수사하던 과정에서 국정원의 자금이 청와대로 불법적으로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관련된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 특활비 200만달러(약 20억원)를 송금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검찰은 2011년 말~2012년 초 안보전략연구원을 창구로 돈이 송금된 것으로 보고 있다. 원 전 원장은 2012년 3월 퇴임하면서 이 대학 객원연구원으로 갈 것이 예정돼 있었지만 '대선 댓글 개입' 수사가 시작되면서 실제로 가지는 못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미국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특활비를 유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yjra@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