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05815 0022018011242605815 02 0201001 5.17.10-RELEASE 2 중앙일보 0

이대병원 신생아 4명의 사망 원인 "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글자크기

주사제 취급 과정서 오염됐을 가능성

경찰, 주치의·간호사 등 5명 입건 예정

16일엔 주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유족 "병원, 이번에도 언론에 먼저 사과"

중앙일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지난달 19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같은 날 사망한 아기 4명의 사망 원인은 '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및 질병관리본부 검사 결과 사망 신생아들의 사인은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 감염(패혈증)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국과수가 경찰에 통보한 감정 결과에 따르면 사망 후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시트로박트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이 균은 사망 전 3명의 아기에게 채취한 혈액 및 이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확인된 세균과 동일한 균으로 확인됐다.

세균 감염 경로에 대해 국과수는 '지질영양제 자체 오염 또는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을 지적했다. 경찰은 "현재로써는 유리병에 들어있는 영양제를 개봉해 주사기에 넣고 신생아들에게 삽입된 중심정맥관에 연결하는 과정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주사제 자체 오염 여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

국과수는 "균 감염으로 유사한 시기에 신생아들이 사망하게 된 점은 극히 이례적이다"며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 사망 직전 신생아들이 공통적으로 겪은 증상은 이들이 비슷한 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로타 바이러스·괴사성 장염 관련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국과수는 "사망 신생아 4명 모두 소대장에서 로타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소대장 내용물에 국한해 검출이 됐고 부검 결과 장염은 4명 중 2명에게만 발견이 됐다"고 밝혔다. 조제 오류, 주사 튜브로의 이물 주입 가능성 등도 사망 원인에서 배제했다.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이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주사제 취급 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위반 등 혐의가 있는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 의무위반 등의 혐의가 있는 수간호사·전공의·주치의 3명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인 조수진 교수는 16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사망 신생아 유가족들은 이날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국과수 법의관·경찰들과 만나 사인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유가족 대표 조성철씨는 "세균 감염이 사망 원인이라는 건 그만큼 병원의 감염 관리가 부실했다는 얘기다. 사망 전 아이들이 로타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되는 등 병원의 감염 관리 부실 징후가 계속 있었음에도 사고를 미리 막지 못했다는 게 가슴이 아프다"며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상처를 입은 유가족들에게 거듭 용서를 구하고 후속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그러나 조씨는 "사고 이후 의료진은 유가족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한 번 한적이 없는데 우리보다 언론에 먼저 사과를 했다는 것에 화가 난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목동병원에 입원해 있던 신생아 4명이 심정지로 연이어 사망했다. 모두 임신 25~34주 사이에 태어난 아기들이었다. 이틀 뒤인 18일 국과수는 이봉우 중앙법의학센터장을 책임자로 법의관 5명을 구성해 부검을 실시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