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02957 0032018011242602957 08 0801001 5.17.10-RELEASE 3 연합뉴스 0

고양이 화장실·스마트 빗…CES 달군 '이색 아이템'

글자크기

봉춤 추는 로봇, 성인용 인형 등에 가족 관람객 '눈살'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에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기술이 쏟아졌으나 이색 제품들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들 제품은 대부분 스타트업이나 중소업체들이 내놓은 것으로, 상상을 뛰어넘는 혁신 아이디어라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황당하다거나 조잡스럽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11일(현지시간) 행사 주최측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국내외 관람객 등에 따르면 올해 CES 전시장에는 와이파이(WiFi) 기능이 탑재된 '자동 세척 고양이 화장실'이 등장했다.

스마트폰에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으면 애완 고양이가 볼일을 볼 때 즉각 주인에게 이를 알려주는 것은 물론이고 음성을 통해 명령하면 자동으로 뒷마무리도 한다.

연합뉴스


'템프트랙(TempTraq)'이라는 제품은 패치형 온도계다. 아기에게 붙여 놓으면 모바일기기를 통해 24시간 체온을 나타내주고 이상이 생겼을 때는 알람을 울려 부모에게 알린다.

동전 모양의 기기를 붙여두면 잃어버리더라도 스마트폰을 통해 추적할 수 있는 제품, 와이파이로 스마트폰과 연결돼 공중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미니 드론, 야간에 빛 번짐을 없애는 안경 등은 큰 인기를 끌었다.

이밖에 센서가 달려 탈모 방지 방법을 조언해 주는 '스마트 빗', 재료만 넣어두면 2시간만에 맥주 5ℓ를 만들어주는 가정용 맥주 제조기, 방독면 기능이 탑재된 공해 방지 스카프, 좌·우측에 진동 기능이 달려 길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 벨트, 밑창에 진공청소기가 달린 신발 등도 관람객들에게 웃음과 흥미를 선사했다.

한편, 전시장에는 봉춤을 추는 로봇 스트립 댄서와 실제 여성의 모습과 유사한 AI 섹스로봇까지 등장, 관람객들을 '유혹'했으나 가족 관람객들은 불쾌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huma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