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02134 0372018011242602134 04 0401001 5.18.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애플, 中 인터넷 굴기에 굴복...클라우드 정보관리 현지업체에 이관

글자크기
애플 아이클라우드, 구이저우성 출자 기업이 운영

데이터 해외 전송시 정부 허가 받는 中 사이버보안법 때문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애플이 중국 고객의 데이터 저장 서비스를 중국 현지업체로 넘기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다음 달 28일부터 중국 내 ‘아이클라우드’(iCloud) 관리를 중국 기업로 이관하기로 했다. 아이클라우드는 애플 스마트폰인 아이폰 사용자가 저장한 사진·문서·메시지 등을 관리하는 데이터 저장 서비스다.

지금까지는 다른 지역에 있는 데이터 센터를 통해 중국 고객들의 데이터를 관리했지만, 앞으로는 구이저우(貴州)성에 소재한 윈샹구이저우빅데이터산업발전(GCBD)이 운영권을 갖게 된다. GCBD는 구이저우 성이 출자한 기업이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중국의 사이버 정보 주권을 강화하는 사이버보안법에 따른 조치다.

사이버보안법에 따르면 외국 기업들은 대량의 데이터를 국외로 전송할 경우, 정부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정치와 경제, 기술 및 안보에 유해하다고 판단되면 중국 정부가 데이터의 전송을 불허할 수도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인터넷 주권을 비롯한 이른바 ‘인터넷 굴(堀起·우뚝 선다)‘를 거듭 강조하고 있다.

앞서 아마존도 클라우드서비스 사업부문인 아마존 웹서비스(AWS)의 중국 자산 일부를 중국 파트너인 신넷(Sinnet·光環新網)에 매각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hanira@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