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92414 0372017121141992414 02 02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용산 외국주민 100명, ‘한글 노래’로 하나 된다

글자크기
-12일 ‘한국어로 만나는 세계인’ 축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외국 주민의 우리문화 적응을 돕기 위해 오는 12일 한남동 주민센터에서 ‘한국어로 만나는 세계인’ 행사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이날 다채로운 공연과 이벤트로 외국 주민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행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한남동 글로벌빌리지센터 한국어 강의 수강생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하 공연은 우리나라 판소리와 대금 연주와 함께 페루 전통음악, 인도네시아 전통춤 등으로 꾸며진다. ‘아이러브용산’ 주제로 샌드아트 공연도 준비돼 있다.

참여 외국 주민들도 그간 쌓은 한국어와 노래실력을 뽐낸다. 이들은 ‘사랑해 당신을’, ‘희망사항’, ‘아리랑’, ‘나의 옛날이야기’ 등 8곡을 직접 부르며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자국어로 쓴 새해 인사를 공유하며 각자 준비한 전통음식도 나눠 먹는 등 참여 외국주민 간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성장현 구청장은 “한글 위상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외국인 대상 한국어 교육을 강화하고 수강생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