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3895 0242017120841953895 07 0701001 5.17.9-RELEASE 24 이데일리 0

‘안녕 2017’ 따뜻한 음악극 온다…소소한 소극장전

글자크기

두 편의 작품 국립극장 별오름 무대

7~13일 1인 음악극 ‘오늘하루’

15~31일 ‘크리스마스 선물로 목걸이…’

평일 오전 11시 ‘엄마주간’ 선보여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안녕 2017년’. 연말을 맞아 따뜻한 공연 두 편이 찾아온다. 이달 31일까지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무대에 오르는 ‘소소한 소극장전’에서다.

유정민 배우가 쓰고, 출연하는 1인극 ‘오늘하루’(12월 7~13일)와 세 단편소설을 뮤지컬로 엮은 ‘크리스마스 선물로 목걸이가 언제나 옳아요’(12월 15~31일) 2편이다.

첫 작품인 음악극 ‘오늘 하루(2016)’는 극단 오징어가 선보인다. 어려운 수술을 앞두고 있는 30대 예비맘 민지원의 하루를 통해 삶과 가족의 소중함을 돌아보는 이야기다.

대본을 직접 쓰고 출연하는 배우 유정민의 경험담이다. 연극과 뮤지컬에서 꾸준하게 작업을 이어온 그가 7년 전 첫 아이를 낳고 초고를 완성했다. 이후 둘째와 셋째 아이를 출산하면서 틈틈이 다듬고 고쳐온 작품이 드디어 무대에 오른 셈이다.

두 번째 작품 ‘크리스마스 선물로 목걸이가 언제나 옳아요’는 오 헨리와 모파상, 안데르센 세 작가의 단편소설을 엮어 만든 뮤지컬이다.

20대 풋풋한 부부의 사랑을 보여주는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40대 부부의 팍팍하고 너무 현실적이라 기막힌 ‘기 드 모파상’의 ‘목걸이’, 70대 노부부의 넉넉한 사랑에 미소짓게 하는 ‘안데르센’의 ‘영감이 하는 일은 언제나 옳아요’를 뮤지컬 배우들의 라이브 음악으로 선보여 훈훈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배우 장이주, 유정민, 김성현, 문민형, 남정우, 김지윤, 최한나, 이신애 등이 출연한다.

2014년 초연 이후 지난 3년 동안 예술위원회 ‘신나는 예술여행’ 등을 통해 40회 이상 지방과 학교를 찾아다니면 많은 관객과 만난 작품이다.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 ‘한밤의 세레나데’, ‘스페셜 딜리버리’ 등 순수 한국형 창작극들을 제작해 온 스태프들이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높였다.

‘소소한 소극장전’은 12일, 13일, 15일 평일 오전 11시에 공연하는 ‘엄마주간’을 만들었다. 전체 연출인 오준석과 배우 유정민, 홍보마케팅 ‘아트앤마트’ 권기원 역시 육아를 병행하는 만큼 연말을 맞아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도 편안하게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