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3254 0242017120841953254 05 0501001 5.17.9-RELEASE 24 이데일리 0

19세 임성재, 미 웹닷컴투어 Q스쿨 첫날 공동 11위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임성재(19)가 미국프로골프(PGA) 웹닷컴투어 퀄리파잉스쿨(이하 Q스쿨) 최종전 첫날 공동 11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8일 미국 애리조나 주 챈들러 윈드밀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11언더파 61타를 쳐 단독선두로 나선 호세 톨레도(아르헨티나)에 7타 뒤졌지만 공동 11위에 올라 안정적인 출발을 시작했다. 웹닷컴투어 Q스쿨은 최종순위에 따라 출전 기회가 달라진다. 1위(이하 공동 순위 포함)는 성적에 상관없이 전 경기에 나설 수 있고, 2위부터 10위는 초반 12경기, 11위부터 45위까지는 초반 8경기에 나갈 수 있다. 이후부터는 성적에 따라 출전순위가 재조정된다.

임성재는 더캐터일(TC)과 데빌스클로우(DC) 2개 코스로 나뉘어 열린 첫날 경기에서 조금 더 난도가 높은 TC코스에서 1라운드를 시작했다. 공동 11위에 오른 상위 22명 중 15명이 DC코스에서 경기했다.

10번홀(파3)에서 출발해 전반 9개 홀에서만 버디 4개를 잡아냈다. 후반 들어 버디 사냥이 주춤했고, 6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내 잠시 순위가 밀려나기도 했다. 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면서 다시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지난해 프로로 데뷔해 일본프로골프(JGTO) 투어에서 활약했다. 올해 우승은 없지만 22개 대회에 출전해 컷 탈락이 한 번 밖에 없었고, 상금랭킹 12위(6244만1879엔)에 오르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장기는 정교한 티샷(5위)과 아이언 샷(4위)이다.

2017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신인왕에 오른 장이근(24)도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DC코스에서 경기를 펼친 장이근은 2언더파 70타를 쳐 김비오(27)과 함께 공동 34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김비오는 2011년부터 1년 동안 PGA 투어에서 활약하다 시드를 잃었다. 이후 2년 동안 웹닷컴투어에서 뛰었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2014년 국내로 복귀했다. 김비오는 5년 만에 재입성을 노린다.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