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1791 0962017120841951791 06 0602001 5.17.9-RELEASE 96 스포츠서울 41620181

[SS리뷰] '로봇' 유승호, 채수빈과 동거 시작…로맨스 그려지나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가 채수빈과 동거를 하게 됐다. 유승호는 채수빈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면서 빠져들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김민규(유승호 분)가 조지아(채수빈 분)와 함께 동거를 하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규는 자신을 보고 욕설을 하는 조지아를 보고 놀람을 금치 못했다. 그는 홍백균(엄기준 분)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홍백균은 "친구 모드로 작동된 것 같다"며 전원을 껐다 다시 켜보라고 제안했다.



전원을 껐다가 다시 켜자 조지아는 아지3 처럼 행동했고, 김민규는 그를 로봇이라 믿었다.





그는 조지아를 두고 테스트를 시작했다. 아지3와 원격으로 연결되어 있던 전원이 꺼졌다. 조지아는 당황했다. 김민규는 하드웨어 테스트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초반에는 조지아가 제대로 해내지 못했지만 김민규는 인공지능 로봇이라고 철석같이 믿으며 "너, 갈수록 실망스러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민규는 조지아에게 복잡한 수학 문제를 내면서 성능 테스트를 했다. 조지아는 "나 아이큐 94, 수학 포기자"라고 내레이션을 했다. 이어 조지아는 자물쇠 비밀번호를 풀지 못하고 상자를 부숴버렸다.


거기에 달걀 껍질을 빨리 벗기라고 했지만 주먹으로 깨트렸다. 김민규는 천재 로봇이라며 놀라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민규는 약을 복용했다. 그 과정에서 목구멍에 약이 끼었고, 김민규는 바닥에 쓰러졌다.



이를 본 조지아는 뛰어가서 등을 쳐서 김민규를 위기의 상황에서 구했다. 그리고는 김민규에게 "괜찮아요?"라고 물으며 등을 쓰다듬어 주었고, 김민규는 당황했다.



그러면서 조지아에게 "너 나한테 지금 뭘 한 거냐?"라고 물으며 묘한 감정에 휩싸였다. 조지아는 "조금 전 주인님은 의학적 대처가 필요한 위기 상황이었지요. 만일 절 길들여주신다면 전 주인님을 위해 많은 걸 할 수 있어요"라며 로봇인 척 연기했다.



또 김민규는 검지를 내밀었고, 조지아는 김민규의 손을 잡아줬다. 특히 김민규는 감동을 받은 듯한 표정을 지었고, 인간 알레르기가 일어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후 조지아는 아지3로 변장해 김민규와 다시 만났다. 김민규는 아지3를 길들이기 위해 비밀번호를 설정했고, "네 안에 나만의 방을 만들 거다. 누구도 열지 말라. 나만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머리에 날 입력시켜라. 이제부터 넌 나만 바라보고 나만 지켜보고, 나만 따라야 한다"고 선언해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기대감을 더했다.


결국 김민규는 아지3에게서 자신이 살아오면서 느끼지 못했던 묘한 감정을 느낀 건 사실이다. 다른 사람들과 인간관계를 갖지 않고, 혼자만의 삶을 살아왔던 김민규는 로봇 아지3에게 마음을 열었다. 동거를 시작하게 된 두 사람. 향후 두 사람의 핑크빛 로맨스가 그려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