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1700 0252017120841951700 04 0401001 5.17.9-RELEASE 25 조선일보 0

러 외무장관 "北, 美와 체제보장 대화 원해"

글자크기
조선일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연합뉴스


북한은 체제 안전보장에 대해 미국과 직접 대화하기를 원하며 러시아는 이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타스 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무엇보다 미국과 자국의 안전보장에 대해 대화하길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우리는 이를 지원하고 그러한 협상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틸러슨 장관과 미국 동료들이 (북한의 희망에 관한) 우리의 얘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러시아가 러-중이 함께 제안한 한반도 긴장완화 및 협상 재개 조건 조성에 관한 '로드맵'(단계적 문제 해결 방안) 이행 구상을 설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러-중 로드맵은 북한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 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구상이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미-러 외무장관 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양국 외무장관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의 한반도 내 군사활동 강화와 공격적 수사(修辭)가 야기하는 긴장 고조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전적으로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책임 있는 작업을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또 두 장관은 회담에서 시리아 내전, 우크라이나 분쟁 해결 방안 등과 양자 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