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1554 0022017120841951554 02 0209001 5.17.9-RELEASE 2 중앙일보 0

15배 무게 비행기 끄는 괴력···공항의 작은 거인'토잉카'

글자크기

비행기 후진 불가능, 뒤로 갈때는 밀어줘야

이 때 사용하는 힘센 특수차량이 '토잉카'

소형제트기부터 A380 용까지 다양한 종류

자기 중량의 최대 15배까지 끌고 미는 괴력

소형은 2~3억, 대형 토잉카는 10억대 넘어

북한에선 토잉카 대신 군용트럭 이용 포착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공항의 작은 거인 ‘토잉카’를 아시나요?
중앙일보

탑승교에 있던 대한항공 여객기를 토잉카가 유도로 방향으로 밀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여행이나 제주도 등 국내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타는 장면을 한번 떠올려 보시죠. 체크인과 보안검색 등을 마치고 탑승교를 거쳐 기내 좌석에 앉습니다. 승객들이 모두 자리를 잡으면 문이 닫히고 이어 비행기가 천천히 뒤로 이동하며 탑승교를 떠나게 되는데요. 객실 창을 통해 밖을 내다보면 공항터미널에서 서서히 멀어지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궁금한 게 하나 생기는데요. 비행기가 자동차처럼 스스로 후진을 하는 걸까요? 답은 "아니다."입니다.

비행기는 이론적으로는 후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엔진을 역추진 모드로 바꾸면 되는 거죠. 하지만 엔진에 무리가 많이 가고 연료 소모가 심한 데다 자칫 주변 건물 등 다른 시설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사용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다만 착륙할 때 속도를 줄이기 위해 역추진 기능을 씁니다.

그럼 평상시 어떻게 뒤로 이동을 하는 걸까요? 비행기를 타기 전 탑승구 근처에서 기다리면서 유심히 비행기 주변을 관찰한 경험이 있다면 아마도 답을 비교적 쉽게 알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바로 '토잉카(Towing Car) '가 비행기를 밀어주는 겁니다.

중앙일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끌고 있는 토잉카. [사진 아시아나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잉카는 공항에서 비행기를 견인하는 트랙터를 말합니다. 토잉카는 대부분 길고 넓고 납작한 상자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커다란 철제 상자에 거대한 바퀴만 달아놓은 듯한 특이한 모양새인데요. 토잉카는 여러 가지 용도로 사용되는데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던 비행기를 탑승교까지 끌고 오기도 하고, 반대로 탑승교에 있던 비행기를 유도로까지 밀어주기도 합니다. 때로는 격납고에 있는 항공기를 꺼내오는 역할도 합니다.

항공기 크기가 다양한 만큼 토잉카도 작은 소형제트기부터 초대형 여객기인 A380용까지 여러 가지입니다. 작은 토잉카는 소형 자동차 크기인 반면 A380을 견인하는 토잉카는 길이가 10m, 높이 2.4m, 중량은 70t에 육박하기도 합니다.

중앙일보

작은 여객기는 소형 자동차 크기의 토잉카로 견인한다. [사진 위키피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잉카의 장점은 뭐니 뭐니 해도 힘인데요. '더글러스 TBL-600'의 경우 중량은 37t이지만 거의 15배나 무거운 A380을 밀거나 끌 수 있습니다. 속도도 시속 30㎞를 넘는다고 하네요. 참고로 A380은 승객과 짐을 이륙 가능한 수준까지 최대로 실으면 무게가 550t 안팎까지 나갑니다. 그래서 토잉카의 별명이 '작은 거인'입니다.

중앙일보

초대형 항공기인 A380을 견인하는 더글러스 TBL-600 토잉카. 견인봉 없이 비행기를 끌거나 민다.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토잉카는 항공기에 따라 견인봉(토우바, Tow Bar) 을 교체해 쓰는 것과 견인봉 없이(Towbarless) 사용하는 두 종류로 나뉩니다. 견인봉이 없는 토잉카는 항공기 바퀴를 차량 중앙까지 밀착시킨 뒤 살짝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이처럼 특수한 역할을 하다 보니 토잉카는 상당한 고가인데요. 소형은 2~3억원대이고 대형 토잉카는 10억원대에 달합니다. 대한항공의 지상조업을 담당하는 자회사인 한국공항에서는 이런 토잉카를 65대 보유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워낙 고가인 탓이어서 그럴까요? 북한의 평양 순안공항에서는 토잉카 대신 군용트럭이 비행기를 견인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외국 공항에서 특수트럭인 '유니목'을 토잉카 대신 사용하는 경우는 간혹 있지만 이처럼 군용트럭을 쓰는 사례는 이례적이라고 하네요.

중앙일보

평양 순안공항에서 고려항공 여객기를 군용트럭이 밀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잉카 중에는 에너지절약에도 한몫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요. 비행기는 통상 주 엔진을 끈 상태에서도 기내 에어컨이나 장비들을 가동하기 위해 보조엔진을 켜야 합니다. 보조엔진만 가동해도 기름이 적지 않게 소모되는데요.

일부 토잉카는 차량 자체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기내에 공급할 수 있는 기능이 있기 때문에 비행기는 보조 엔진을 꺼도 된다고 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항공사들은 연간 수천만원 이상을 아낀다고 하네요. 일석이조의 효과인 셈이죠.

항공여행을 위해 공항을 찾을 경우 '작은 거인' 토잉카의 움직임을 유심히 살펴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일 듯싶습니다.

강갑생 기자 kkskk@joongang.co.kr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