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1541 0012017120841951541 01 0101001 5.17.9-RELEASE 1 경향신문 41958544

[단독]주성영 ‘박주원 제보’ 2년 묵혀, MB 정권 차원 ‘재가공’ 의심

글자크기

‘DJ 비자금’ 허위제보, 2008년 뒤늦은 의혹 제기 왜

건네준 출처불명 CD사본 2006년 발행…박, 검찰 떠난 시점

폭로 한 달 전 한상률 국세청장 리히텐 계좌 추적도 ‘수상’

상지대 비리 등 2건 바로 공개…박 ‘시장 공천’ 거래 가능성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오랜 후원자인 태광실업(회장 박연차) 세무조사가 한창 진행되던 2008년 10월20일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비자금설이 불거졌다.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이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를 입수했다”며 CD 사본을 공개한 것이다. 주 의원은 야당에서 “자신이 있으면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고 하자 이튿날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동일한 주장을 펼쳤다.

사정당국 관계자 ㄱ씨는 7일 경향신문에 “주 의원에게 2006년 DJ 비자금 자료를 준 사람은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검 정보기획관실에서 근무하다 퇴직한 박주원 최고위원은 정보관 시절 국내 최고의 정보통이었다”며 “박 최고위원이 준 정보였기에 주 의원도 확신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ㄱ씨에 따르면 2006년 초 박 최고위원이 주 의원에게 제공한 정보는 ‘강만길 상지대 총장 시절 비리 의혹’ ‘중앙선관위 전자개표기 교체 비리 의혹’ 등 2건이 더 있었다. 주 의원은 이 중 상지대 비리 의혹은 2006년 4월, 전자개표기 교체 비리 의혹은 2007년 2월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 공개했다. 그사이 박 최고위원은 한나라당 공천으로 경기 안산시장이 됐다. 24년간 검찰에서 근무하면서 얻은 정보를 한나라당에 제공한 대가로 공천을 받았다고 의심받기에 충분하다.

의문은 왜 주 의원이 DJ 비자금 관련 제보만 2년 넘게 묵히다 2008년 10월에 터트렸을까 하는 것이다. 주 의원은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DJ 비자금과 관련한 제보를 묶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처음에 박 최고위원으로부터 받은 ‘자료’가 완벽했다면 2년 동안 묵힐 이유가 없다. 실제로 주 의원이 공개한 100억원짜리 CD의 발행일은 2006년 2월이지만 박 최고위원이 검찰에서 퇴직한 시기는 2005년 6월이다. 박 최고위원이 검찰에 있을 때 취득한 CD가 아닌 것이다.

결국 한나라당이 이명박 정부 출범 후에 야당 시절에는 알 수 없었던 정보가 박 최고위원의 최초 제보에 더해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국세청 전직 고위 간부 ㄴ씨는 “당시 국제조사 업무를 하는 후배들로부터 ‘한상률 청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잘 보이기 위해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도 캐려고 하고 있다’는 얘기를 자주 들었다”고 말했다.

2008년 9월 한 청장은 독일까지 가서 DJ 비자금 은닉처 중 한 곳으로 지목된 리히텐슈타인(조세회피처)의 한국인 계좌정보 입수를 시도 (경향신문 11월24일자 1면 보도, 한상률 'DJ 비자금'도 캐려고 했다) 하기도 했다. 2008년 10월 주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100억원짜리 CD를 공개한 것이 단순한 개인적인 결정으로 보기 어려운 이유다.

우여곡절 끝에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2009년 2월 대검 중수부가 ‘근거 없다’고 결론을 내리고 김 전 대통령 서거 후 주 의원도 검찰에 ‘그만하자’고 제안하면서 벌금 300만원으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박 최고위원이 주 의원에게 건넸다는 100억원짜리 CD 사본의 출처는 명확지 않다.

박 최고위원은 “(DJ 비자금이 최초 논란이 된 1997년 대선 당시) 김태정 검찰총장에게 물어보라”며 이해하기 어려운 해명을 했다. 어디서 정보를 입수했고, 왜 정치권에 넘겼는지 진실의 열쇠는 박 최고위원이 쥐고 있다.

<강진구·박주연기자 kangk@j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