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1180 0112017120841951180 08 0801001 5.17.9-RELEASE 11 머니투데이 40274819

LG , 200만원대 '시그니처 스마트폰' 내놓는다

글자크기
LG전자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의 품격을 계승한 첫번째 명품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사진)을 내놓는다. 예상가격은 200만원대로 애플 '아이폰X(텐)'보다 비싸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이달말 300대 한정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블랙과 화이트 2종으로 출시되는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제품 후면에 지르코늄 세라믹을 적용, 오래 쓰더라도 처음 느낌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한 금속으로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가 높다는 게 장점. 그러나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과정이 까다로워 명품시계 등에 활용되는 소재다.

6인치(152㎜)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을 채용, 크고 시원한 화면을 보여주면서도 상하좌우 베젤이 얇아 몰입도와 그립감을 향상했다. 현존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갯값과 DSLR(디지털일안반사식)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를 적용, 밝고 생동감 넘치는 사진촬영이 가능하다. 6GB(기가바이트) 램(RAM)을 탑재, 한꺼번에 많은 앱을 실행하더라도 빠르게 구동된다. 또 256GB 내장 메모리로 고화질 사진 및 동영상, 고음질 음원을 넉넉히 저장할 수 있다.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오레오)이 탑재됐으며 Qi 규격의 고속 무선충전 기능, LG페이 기능을 갖췄다. 또 오디오 명가 뱅앤드올룹슨(B&O)이 튜닝한 B&O 유선 이어폰과 함께 B&O 블루투스 이어폰 'H5'을 함께 제공한다. 사후서비스도 차별화한다. LG전자는 'LG시그니처 에디션'만의 사후서비스 정책을 마련하고 전담 상담요원도 배치해 편리한 서비스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해인 기자 hilee@

이해인 기자 hil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