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0360 0372017120841950360 06 0602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인생술집' 자이언티 "김생민은 정신적 지주···소비 줄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자이언티의 정신적 지주는 김생민이었다.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CP 안상휘)에서는 씨엘, 자이언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씨엘은 들었던 가장 심쿵하는 말에 대해 “말보다는 옆에 있어주는 게 중요하지 않나요?”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씨엘에 “지금 우리가 얘기할 때는 너무 어린 소녀에 대답도 귀엽잖아요 그런데 무대 가면 싹 바뀌잖아요”라며 거울을 보고 연습하는 것인지 비법을 물었다. 이에 씨엘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것은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라 답했다.

김희철은 “무대 바닥이 엄청 지저분하단 말이야”라면서 무대 바닥을 휩쓸며 퍼포먼스하는 씨엘에 프로라서 가능한 거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난 못 할 거 같은데. 누울 때문 누워야지”라고 19금성 발언을 해 웃음을 안겼다. 씨엘은 중간 중간 패널들의 얼음 잔을 채웠고, 김희철은 “사람을 엄청 챙기네 진짜 착하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자이언티가 요즘 정신적인 멘토가 생겼다며 완전 좋아하는 누군가가 생겨서 그 사람 보는 낙에 산다고 들었다 말했다. 이에 자이언티는 “김생민 형님께서 저를 다잡아주고 계세요 차를 바꾸려는 작곡가 형님 만류하고”라며 김생민을 예찬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소비에 대해 “보통 집에 있고 해서 잘 쓸 일도 없고”라며 필요 없는 소비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게임 현질에 술값 쏘고”라며 자신은 김생민에 맞을지도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여자한테 돈 쓰고 그런 거 좋아”라고 김희철을 디스했고, 유라는 “그래서 여사친이 많거든요”라고 2차 공격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시 화제를 전환한 신동엽은 “김생민 요즘 최고의 정신적 멘토로 제일 좋아한다고 했잖아 생민이가 이 얘기를 들으면 얼마나 좋아할까”라고 말했고, 스튜디오에 김생민이 진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자이언티는 “정말 좋아합니다 진짜 너무 좋아합니다”라며 무한 신봉하는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