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9678 0032017120741949678 01 01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北단체 "南 양대 노총이 보내려던 축전 통일부가 막아"

글자크기

통일부 "남북관계에 기여 어렵다 판단…접촉 신고 수리 거부"

연합뉴스

통일부 청사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노동자 단체는 7일 남쪽의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창립 72주년을 맞는 조선직업총동맹(직총)에 축전을 보내려고 했으나 남한 당국의 불허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직총 중앙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창립 72돌을 맞는 조선직업총동맹(직총)에 축전을 보내려고 했으나 괴뢰 당국의 반통일적 망동으로 실현되지 못하였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괴뢰 통일부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조선직업총동맹 앞으로 보내려는 축전에 '조국의 평화와 통일, 북남관계발전을 위한 전민족대회'라는 표현이 들어있다고 부당하게 걸고 들면서 전민족대회는 정치적인 행사이므로 전문에서 이를 삭제할 것을 강박하였다"고 지적했다.

담화는 민노총과 한노총이 이를 수정할 수 없다고 강력히 항의했고, 통일부는 결국 축전을 보내지 못하도록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온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용납 못 할 도전이며 동족 사이의 혈연적 유대마저 끊어놓으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행위"라며 "축전발송을 방해한 것은 북남관계를 당국의 독점물로 만들고 겨레의 통일운동을 가로막으려는 기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에서 정권이 교체되었다고는 하지만 보수 역적패당의 파쇼독재 시기와 달라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일방적인 주장에 동조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기여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단체와 사전 협의 후 지난달 30일 접촉 신고 수리를 거부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의 병행 진전 기조를 견지하면서 민간교류가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민간과도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