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9283 0022017120741949283 02 0204001 5.17.9-RELEASE 2 중앙일보 41850277

낚싯배 충돌 급유선 선장·갑판원 ‘동서관계’

글자크기

변호인 선임 뒤 “낚싯배 과실 더 커” 진술 번복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 어선을 충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급유선 선장과 갑판원이 동서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를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급유선 선장 전모(37)씨가 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고자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를 나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해양경찰청이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제출한 현안보고 자료에서 드러났다.

해경은 “피의자들이 동서관계여서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사고 당일인 지난 3일 긴급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6일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업무상과실선박전복 혐의로 336t급 급유선 명진15호의 선장 전모(37)씨와 갑판원 김모(46)씨를 구속했다.

전씨와김씨는 이달 3일 오전 6시 5분께 인천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2㎞ 해상에서 9.77t급 낚시 어선 선창1호를 들이받아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앙일보

4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피해자 유가족들이 선창1호흫 둘러보고 있다. 선창1호는 전날 오전 영흥면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오종택 기자2017.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경은 전씨가 낚시 어선을 발견하고도 충돌을 막기 위한 감속이나 항로변경 등을 하지 않아 주의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선장 전씨는 해경 조사에서 “(충돌 직전) 낚싯배를 봤다”면서도 “(알아서) 피해 갈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1차 조사 이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진술을 조금씩 바꾸며 낚싯배도 사고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전씨의 음주 운항 여부를 확인했지만, 음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며 실종됐다가 지난 5일 숨진 채 발견된 선창 1호의 선장 오모(70)씨의 음주 여부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또 명진15호를수상감식한 결과, 선수 부위에서 충격 흔 7곳을 찾아내 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해경은 사고 원인 수사와 별도로 구명동의 등 선창1호 안전장비의 성능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급유선에서 확보한 선박항법 장비(GPS플로터) 등의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했다.

해경은 사고 당시 현지는 비가 오는 날씨 속에 시정은 1마일이었고, 남서풍이 초속 8~12m로 불고 파고는 1~1.5m였다고 설명했다. 일출시간은 7시 32분이었다.

해경은 구명동의 등 선창1호 안전장비의 성능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