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9250 0722017120741949250 02 0201001 5.17.9-RELEASE 72 JTBC 0

"검은 사람 만나니 나도 검어져"…대학 총장 발언 논란

글자크기

[앵커]

검은 사람들을 만났더니 얼굴이 점점 검어지는 것 같다.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이 최근 한 강연에서 한 말입니다. 총학생회가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항의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0일,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은 행복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했습니다.

물리학과 교수와 학생 100여 명이 대상이었습니다.

강연이 시작되자 해외에서도 카이스트에 관심이 많다며 케냐와 에티오피아 대사와 찍은 사진을 보여줬습니다.

[신성철/카이스트 총장 : 제가 검은 사람들을 만나기 때문에 제 얼굴이 점점 검어지는 것 같지 않아요?]

잠시 뒤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연예인들의 영정사진도 띄웠습니다.

[신성철/카이스트 총장 : 행복은 재산에서 오나요? 인기에서 오는가요? 인기에서 오다가 다 자살하잖아요.]

강연에 참석했던 학생들은 귀를 의심했습니다.

[강연 참석 학생 : 카이스트를 대표하는 총장님으로서 할 만한 발언인가. 저런 생각을 가지고 카이스트를 운영한다는 게 과연…]

논란이 커지자 신 총장은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표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다면서도 학교 발전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학생들의 인권은 보장할 수 없다는 입장을 총학생회 측에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정당한 문제제기에 대해 총장이 오히려 학생들을 협박을 하고 있다며 대자보를 붙이고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앵커]

학생들의 인권을 얘기했습니다마는 사자의 명예도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