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6191 0142017120741946191 01 0101001 5.17.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판 커지는 재·보궐… 안희정·홍준표 등 잠룡급 나오나

글자크기
재보선 10곳 ‘미니총선’급.. 安 노원병 洪 송파을 출마설.. 국민의당 호남 재보선에 촉각


내년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정치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보선 규모가 예년에 비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차기 대선 후보급 거물 정치인들이 출사표를 던질 것이란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7일 현재까지 내년 재보궐 선거 지역구로 확정된 곳은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두 곳이다. 노원병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9대 대선을 앞두고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공석이 됐다. 송파을 지역구는 지난 5일 최명길 국민의당 의원이 선거법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잃으면서 재보선 지역에 포함됐다.

아직 두 곳에 불과한 재보선 대상 지역구는 향후 많게는 10곳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니 총선'으로 불릴 만큼 판이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먼저 항소심에서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을 받은 의원은 박찬우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천안갑),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광주 서갑), 윤종오 새민중정당 의원(울산북) 등 3명이다. 1심에서 해당 형을 선고받은 의원은 권석창 한국당 의원(충북 제천-단양), 배덕광 한국당 의원(부산 해운대을),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 등 3명에 달한다. 이들이 대법원에서도 기존 형량이 유지된다면 이들 지역구는 재보선 대상지역으로 포함된다.

여기에 내년 지방선거에 현역 국회의원 중 상당수가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어 재보선 지역은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자치단체장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선 선거 30일 전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차기 대선후보에 나올만한 거물급 인사들이 재보선에 등장할 가능성도 높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우 서울 송파을 또는 노원병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 역시 자신의 자택이 위치한 송파지역 재보선에 직접 뛰어들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양 측 모두 아직까진 재보선 출마설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국민의당은 특히 호남지역에서 펼쳐질 재보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현재 광역단체장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는 현역의원들을 포함해 최대 5곳의 선거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국민의당 내 핵심 관계자는 "이번 재보선이 호남지역에서 세를 불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으로서도 호남지역에서 의석을 상당수 탈환해낼 경우 국민의당에서 출발한 3당 체제가 다시 양당 체제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결국 대법원 판결 속도가 재보선 판의 규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5월14일까지 대법원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게 될 경우 해당 지역구는 재보궐선거 지역구로 포함된다.

정치권에서는 대법원 선고가 1.2심을 마친 이들에 대해선 이 시한까지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지역구에서는 벌써부터 여러 인사들이 물밑 선거전에 돌입하고 있다는 분위기다.

한편, 지자체장에 출마하는 현직 의원들의 경우엔 각 당 후보 선출이 늦어져 사퇴시한을 넘길 경우 보궐선거는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지 않고 다음해로 넘어가게 된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