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5871 0022017120741945871 05 0501001 5.17.9-RELEASE 2 중앙일보 0

피겨여왕 김연아 만나려면 어느 경기장으로 가야할까

글자크기
중앙일보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한 피겨여왕 김연아.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를 만나려면 어느 경기장으로 가야할까. 정답은 봅슬레이 경기장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캠페인 사이트 ‘헬로우 평창( https://www.hellopyeongchang.com)’에서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체육계는 물론 연예게, 문화계 등 유명 인사들의 연이은 참여를 하고 있다. 지난달 14일 시작된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는 8일까지 이어진다.

대표적인 참가자가 '피겨 여왕' 김연아다.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봅슬레이 입장권 인증샷을 올리며 '여러분 모두 올림픽경기장에서 직접 선수들의 멋진 경기도 보고, 함께 응원하는 특별한 경험을 하시면 좋겠습니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개인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역시 홍보대사인 가수 정용화도 "여러분 모두 올림픽경기장에서 직접 선수들의 멋진 경기도 보고, 함께 응원하는 특별한 경험을 하시면 좋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입장권을 든 사진을 남겼다.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이자 조직위 쇼트트랙 종목 담당관인 변천사, 스키 에어리얼 국가대표인 김경은 등도 동참했다.

중앙일보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한 변천사 쇼트트랙 담당관.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한 에어리얼 국가대표 김경은.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중앙일보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한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정용화. [사진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희범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철성 경찰청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도 참여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 등을 포함한 1차 캠페인 이벤트에는 1만1200명이 참여했다. 방문자도 85만여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7일 오픈한 2차 캠페인 이벤트인 '평화의 초대장' 역시 치어리더 박기량 씨와 비정상회담에 출연했던 닉 등 1주일 만에 1000명 이상의 참여자를 기록했다. 조직위는 향후 '헬로우 평창'을 통해 동계 패럴림픽까지 지속적인 캠페인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