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4763 0092017120741944763 02 0201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종합]"5·18 전투기 폭격 계획 있었다" 美 대학 자료 공개

글자크기
뉴시스

화순 너릿재터널 암매장 발굴 계획 공개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투기 폭격 계획이 있었다는 내용이 미국 대학 도서관 보유 자료에서 발견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에도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비밀리에 만들었던 보고서 원본도 처음 공개됐다.

5·18기념재단은 7일 오후 재단 시민사랑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국 UCLA대학 동아시아 도서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국이 광주를 폭격할 계획을 세웠으나 광주 체류 선교사들이 반대해서 철회했다는 내용의 영문책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념재단은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서 다각도로 확인해야 한다"며 "다만, 당시에 이러한 루머가 미국 현지에서도 회자했다는 사실 자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확보한 1980년 5월 23일 미국 국무부 대변인 기자 브리핑 질의·응답 자료를 보면 미국 측 기자들도 루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국무부 대변인이었던 호딩 카터에게 질문하는 내용이 있다"며 "호딩 카터는 '국방부 소관'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특별조사위원회를 출범,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시사격·전투기 대기 등 관련 의혹을 검증하고 있다.

기념재단은 이 외에 UCLA 동아시아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 민주화운동 및 인권, 통일 관련 자료 중 5·18 관련 자료 6000여쪽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이 중에는 1984년 작성한 '88년 평화적 정권교체를 위한 준비연구' 보고서 원본이 포함돼 있다.

1988년 정권 교체 후에도 전 전 대통령이 정치적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계획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 5부를 인쇄해 2부는 청와대로 전달됐고, 나머지는 행방이 묘연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 중 한 부를 확인했다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보고서 내용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ugg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