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3591 0042017120741943591 02 0201001 5.17.9-RELEASE 4 YTN 0

[단독] 80여 개 단체 정치성향 민정수석실에 보고...진보 교육감 잇따라 참고인 조사

글자크기

[앵커]
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원에 지시해 과학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YTN 취재 결과 당시 국정원은 80여 개 과학기술 단체의 정치성향을 조사해 보고서를 작성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함께 우 전 수석이 진보 성향 교육감들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모레(9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시작으로, 다음 주 월요일 김승환 전북 교육감이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권남기 기자!

우병우 전 수석의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과학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일부 드러났다고요?

[기자]
앞서 검찰은 지난해 2월 김대중 정부 시절 환경부 장관을 지낸 김명자 씨가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의 회장으로 내정되자, 우병우 전 수석이 있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연합회 회원들의 정치성향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는 과학기술 학술단체와 연구기관들로 구성된 민간 과학기술계의 대표 단체로, 단체 회원만 6백여 곳에 이릅니다.

실제로 어제(6일) 김명자 회장이 직접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도 했는데요.

YTN 취재 결과 국정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지시 뒤 넉 달 동안 해당 협회에 있는 단체들을 뒷조사해 보고서를 만들었고, 이후 다시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러한 정치성향 보고서에 실제 이름을 올린 건 전체 단체 회원 6백여 곳 가운데 80여 곳 정도로, 당시 국정원은 민간 학회나 연구실이 발표한 성명서를 포함해 회원 개인이 올린 신문 기고까지 뒤져서, 국정교과서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곳을 골라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명자 회장이 조사 과정에서 피해 사실이 있었다고 말하는 등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의미 있는 진술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우 전 수석의 또 다른 불법 사찰 의혹이죠.

진보 교육감들이 잇따라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우병우 전 수석이 지난해 3월 국정원에 진보 성향 교육감들의 뒷조사를 지시했다는 의혹 때문인데요.

정책에 비판적인 교육감들을 견제하기 위해 사실상 이들의 약점을 찾으라는 지시로, 당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누리과정의 예산을 정부와 일선 교육청 가운데 누가 더 부담해야 하는지를 두고 갈등을 빚던 때입니다.

먼저, 앞서 알려진 대로 이번 주 토요일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합니다.

이어서 다음 주 월요일에는 김승환 전북 교육감이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이 밖에도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 다른 지역의 진보 교육감들에게도 출석을 요청했는데요.

일정상의 문제 때문에 대부분 서면이나 방문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 진보 성향 교육감들이 있는 지역 교육청들은 검찰 조사를 앞두고 당시 국정원 불법 사찰 정황이나 실제 피해 사례 등을 종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례없는 진보교육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에 과학계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갈수록 드러나며 검찰 수사도 탄력을 받고 있는데요.

검찰은 진보 교육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우병우 전 수석을 다섯 번째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