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3568 0032017120741943568 07 0712002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작가 한강 "뉴욕타임스 기고문 청탁 처음엔 사양했다"

글자크기

"한국에 구체적인 사람들 살고 있다는 실감 전하려 기고"

"한국전쟁 성격에 대한 인식, 북한에 대한 비판적 인식과 모순되지 않아"

연합뉴스

작가 한강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작가 한강(47)이 지난달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해 화제가 된 글을 계간 '문학동네' 겨울호에 게재하면서 이 글을 기고한 배경과 이후 정치권에서 일부 논란이 된 부분에 관해 짧게 입장을 밝히는 글을붙였다.

이 기고문은 한반도에서 전쟁 시나리오를 들먹이는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며 한국인들은 평화가 아닌 다른 시나리오를 생각할 수 없다는 내용이 핵심으로, 지난 10월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미국이 전쟁을 말할 때 남한은 전율한다'는 제목으로 실렸다.

작가는 이 기고문의 원래 제목이 '누가 '승리'의 시나리오를 말하는가?'였는데 NYT가 제목을 바꿨으며, 기사 게재 후 30일간 신문사 측에 저작권이 묶이기 때문에 모국어로 쓰인 원문을 이제야 실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고문을 청탁받은 것은 5월이었지만, 당시에는 정중히 사양했다"며 "그후 말들의 전쟁이 가속화되면서, 쉽게 전쟁을 말하는 위정자들의 태도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게 되었다. 마치 한국에는 어떤 위기에도 무감각하고 둔감한 익명의 대중만 존재하는 것처럼 여기는 국외의 분위기도 염려스러웠다. 그래서 오직 한 가지, 여기에 구체적인 사람들이 살고 있다는 실감을 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고 했다.

이어 "이 글은 기본적으로 뉴욕타임스를 읽는 현지의 독자들을 향해, 평화를 믿는 사람들이 연대하여 전쟁의 가능성에 맞서기를 침착하게 제안하고자 한 것이었다"며 "그래서 개인적 견해보다는 한 사람의 시민으로서 실제로 주변에 살고 있는 보통 사람들의 심정을 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기고문이 NYT에 나온 뒤 글 내용 중 "한국전쟁은 한반도에서 실행된 일종의 이념적 대리전"이라는 부분을 야당 국회의원이 문제 삼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표현과 역사인식에 문제가 있다"고 말한 것을 의식한 듯 설명을 덧붙였다.

"사족이지만, 북한의 독재 권력의 부당성은 모두가 당연하게 공유하는 상식적인 전제로서 바탕에 깔려 있으며, 한국전쟁의 성격에 대한 거시적, 복합적인 인식은 북한이라는 구체적 전쟁 발발자에 대한 지극히 상식적인 비판적 인식과 모순되지 않는다. 이 글이 이념적이거나 정치적인 색채를 띠고 있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오히려 국가의 단위를 넘어 보편적 인간의 관점으로 전쟁과 학살의 의미에 대해 간결한 질문을 던지고자 했다."

이번에 문학동네에 게재한 글은 작가가 쓴 초고 전문이다. NYT에는 초고의 1/3 이상을 덜어내고 종이신문 규격에 맞춘 것을 보냈다고 했다.

이 글은 "지난 겨울의 촛불들을 기억한다.…나 역시 한 명의 시민으로서 촛불을 밝혀 들고 거리에 있었다.…그것을 이제 우리는 '촛불혁명'이라고 부른다.…너무 이상적이어서 오히려 믿기지 않는 승리였다"는 서두로 시작해 다음과 같이 마무리된다.

"결코 또 한번의 대리전을 원하지 않는 사람들이 지금 여기, 한반도에서 살아가고 있다. 오직 촛불이라는 고요하고 평화로운 도구로 사회를 바꾸기를 원했고 마침내 그것을 실현한 사람들, 아니, 그저 연약하고 깨끗한 생명을 지닌 아기의 몸으로 이 세계에 태어났다는 그 단순한 사실만으로 이미 존엄한 낱낱의 인간들 수천만 명이, 날마다 카페와 찻집과 병원과 학교의 문을 열며, 샘처럼 매 순간 솟아나는 가능성으로서의 미래를 위해 한 걸음씩, 우리들 인류의 시간 속에서 함께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누가 그들을 향해, 평화가 아닌 다른 시나리오에 대해 말하는가?"

연합뉴스

작가 한강



min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