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39268 0532017120741939268 02 0213001 5.17.9-RELEASE 53 노컷뉴스 0

'암매장 부정' 거짓말 투성이 전두환 회고록 법적 대응

글자크기

5월 단체, 회고록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광주CBS 조시영 기자

노컷뉴스

전두환 회고록 '혼돈의 시대'

5월 단체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암매장을 부정하고 있는 전두환 회고록 재출간본에 대해 추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7일 5·18기념재단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13일 재출간한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에 대한 출판과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최근 광주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지난 6월 1차 가처분 신청을 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지만 아직까지 사실을 왜곡하고 거짓을 기술한 부분이 많다는 판단에서다.

5월 단체는 이번 두 번째 가처분 신청에서 앞선 소송에 미처 포함시키지 못한 5·18에 대한 왜곡 내용 등을 담았다.

암매장 부정 부분을 비롯해 민간인 학살, 광주교도소 습격 사건, 북한국 개입설, 무기고 탈취 시간 조작 등 수 많은 왜곡된 부분을 명백한 허위 사실로 이번 가처분 소송 내용에 포함시켰다.

특히 각종 증언과 제보로 명백한 사실임이 입증되고 있는 '5·18 암매장'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두환 측은 회고록에서 '암매장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최근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 관련 당시 3공수 부대원들의 잇단 증언은 암매장이 사실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소송에는 최근 전남지방경찰청이 발표한 '5·18민주화운동 과정 전남 경찰의 역할 조사 결과 보고서'도 내용도 근거 자료로 활용됐다.

전남경찰청은 시민들을 향한 집단발포가 자위권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논리를 만들고자 신군부가 경찰 문서까지 조작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밖에도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 전남대학교 병원 의료 기록, 국방부 과거사위원회 기록 등도 증거자료로 쓰였다.

법원은 앞선 5월 단체의 전두환 회고록 출판과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내용 33건을 삭제하지 않고 책을 판매하고 광고하면 회당 5백만 원을 5월 단체에 지급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전두환 측은 이에 따라 해당 내용을 검게 덧칠한 이후 지난 10월 회고록을 재발간했다.

5월 단체 관계자는 "그동안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거짓말을 입증할 자료들을 확보했다"며 "역사적 진실을 바로 잡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