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32891 0772017120741932891 06 0601001 5.17.9-RELEASE 77 텐아시아 0

[TEN 인터뷰] 양동근 "아이 셋 낳은 후, 생계형 배우 됐어요"

글자크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텐아시아

지난 1일 종영한 MBC ‘보그맘’에서 열연한 배우 양동근/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보그맘’의 최고봉과 닮은 점은 하나도 없어요. 최고봉은 똑똑한 데다 사랑꾼인데 저는 공부를 잘 하지도 않았고 아내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데 서툴거든요. 하지만 세 아이의 아빠로서 아들을 향한 최고봉의 사랑 만큼은 깊게 공감할 수 있었죠.”

지난 1일 종영한 ‘보그맘’에서 인공지능 로봇 연구자 최고봉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양동근(38)은 이같이 말했다. 최고봉은 아내가 아들을 낳다가 사망한 뒤 홀로 남아 아들을 키우기 위해 분투하는 인물.

현재 5살 아들, 3살 딸, 17개월 된 막내 아들까지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양동근은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워킹대디다. 지금은 평범한 아빠로 살아가는 게 더 익숙한 그지만 결혼 전 양동근은 ‘자유로운 영혼’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연기파 배우이자 개성 강한 뮤지션으로서 큰 인기를 얻었다.

“아이를 키우다 보니 정신적, 육체적, 재정적 고충이 한 번에 왔어요. 육아를 하면서 ‘생계형 배우’가 됐습니다. 이제는 배우 양동근이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가장 양동근’으로서 연기를 하고 있는 거예요. 작품을 선택할 때도 육아가 최우선이 됐습니다. ‘내가 이 작품에 연기 혼을 담아야지’ 이런 생각보다는 ‘이번 달 카드값을 낼 수 있으면 하겠습니다’라는 마음가짐이죠. 그렇게 닥치는 대로 작품을 하게 됐어요. 하하.”

이제는 모든 걸 통달한 듯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지만 이렇게 스스로 말을 꺼내기까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을 게 뻔하다. 그는 ‘보그맘’을 하기 전까지 배우와 가장 사이에서 심한 갈등을 느꼈다고 밝혔다.

“30년 간 연기를 해왔고 배우로서 쌓아놓은 게 있는데 가정과 아이들을 위해 어느 정도 포기해야 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가 처음에는 굉장히 힘들었어요. 배우 양동근을 내려놓고 아빠 양동근으로서 연기를 하기까지 준비 시간이 좀 걸렸죠. 그런데 이제는 배우로서의 삶보다 가장으로서의 삶이 내 인생에 더 큰 가치를 부여한다는 걸 깨달았어요. 내 안의 배우 양동근을 끊임없이 죽이는 과정을 거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

“최근까지 배우와 가장 사이에서 심한 갈등을 느꼈다”고 말한 양동근/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2016년까지 가수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친 양동근은 육아로 인해 음악도 잠시 내려놓은 상태다. “음악 작업은 혼자 하는 겁니다. 온전히 거기에 빠져서 집중해야 하는데 아이들이 돌아다니고 아내가 부르면 전혀 할 수 없어요. 그리고 최근에 싱글도 몇 개 발표했는데 음악이 예전 같지 않았죠. 또 젊은 친구들이 빠르게 치고 올라와서 이제 ‘내가 설 자리는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하하. 지금은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 것으로 만족하고 재정비하는 기간을 갖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가지고 있던 많은 것을 포기했지만 그는 그 어느 때보다도 행복해 보였다.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 이야기를 하다가도 아이들에 대한 질문만 나오면 절로 미소를 지었다.

“아이들을 씻기고, 등원시키고, 하원시키고, 재우고 나면 하루가 다 가요. 거기에 드라마 대본 외우고 일주일에 두 번 촬영까지 가면 정말 힘들 때가 많습니다. 이렇게 치열한 삶에도 불구하고 계속 힘을 낼 수 있는 이유는 딱 한 가지, 아이들 때문이에요. 너무 지치고 힘들어서 바닥을 치더라도 아이가 한 번 웃으면 싹 잊게 됩니다. 아이가 미소 지을 때 제 안의 슈퍼맨 같은 능력이 나오는 것 같아요.”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