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674989 0102017112441674989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서당에서 고전을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용산서당에서 천자문뿐만 아니라 명심보감 등 고전을 배울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강좌는 원효로 옛 구청사 별관에 마련된 용산서당에서 진행된다. 다음달 15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강좌는 초등학생반(주간), 성인반(주간), 직장인반(야간)으로 나뉜다. 초등학생반은 1~2학년반, 3~4학년반, 5~6학년반으로 구분된다. 강의 내용은 기초한자, 천자문, 사자소학, 명심보감 등이다.

훈장은 이흥섭 전 성균관 석전교육원장이 맡았다. 수업은 내년 1월 2일부터 주 1회씩 24회 과정으로 운영된다. 수강료는 분기별 2만원이다.

구는 이와 별도로 서당 홍보를 겸한 한학 특강도 연다. 다음달 11일부터 13일까지 성인반, 학생반, 직장인반 순서로 강좌가 이어진다. 특강 수강료는 없다. 수강을 원하는 구민은 용산구 교육종합포털에서 신청하면 된다. 정규과정은 20명, 특강은 5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구는 고전을 통해 선조들의 삶과 지혜를 배운다는 취지로 지난 8월 전통한옥식 서당을 조성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자를 모르면 학문의 기초가 부실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 구민과 학생들이 한자는 물론 동양 고전 전반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서당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