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9204 0032017111541499204 02 0201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41493507

[포항 지진] 전국 통화량 2∼3배 폭증…"일부지역 일시 통신장애"(종합)

글자크기

경북 지역 9∼10배 급증…이통사 "전체 통신망엔 이상 없어"

연합뉴스

울산시청 햇빛광장에 대피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여진이 우려되자 울산시청 공무원들과 어린이집 아이들이 시청 햇빛광장에 대피해 있다. leey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 북쪽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전국의 휴대전화 사용량이 급증했다. 이로 인해 통화 연결이 지연되는 등 일부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었지만, 통신망 시스템에 이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진 발생 직후부터 안부 및 신고 전화가 폭주하면서 전국 휴대전화 음성통화 사용량이 평소보다 2∼3배가량 늘었다.

특히 포항을 포함한 경북 지역은 음성통화(VoLTE) 사용량이 9∼10배 급증했다.

지진 발생 후 이용량이 폭증하자, 이동통신 3사가 통신망 장애를 막기 위해 통화를 순차적으로 분산처리하는 '호 제어'에 나서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발신 신호가 가지 않고, 연결이 지연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LG유플러스 고객들은 연결 지연 시간이 길어지면서 불편을 겪어야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긴급재난 문자 발송 직후 분 단위 기준 음성통화 트래픽이 평시 대비 10배 급증해 호 제어에 나섰다"며 "타사보다 호 제어 시간이 길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시스템에 이상은 없다"고 말했다.

통신망에 이상은 없었지만 건물이 흔들리고, 정전이 되면서 일부 통신 장비들이 파손되거나 연결이 끊기는 등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대피한 부산 국제금융단지 직원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 문현 국제금융단지(BIFC)에 근무하는 공기업과 금융기관 직원들이 지진에 놀라 건물 밖으로 대피해 있다. pcs@yna.co.kr



SK텔레콤은 피해를 본 국소 중계기 50여개 중 50% 이상은 원격 조치로 복구했고, 나머지는 현장 안전이 확보되는 대로 복구할 예정이다.

이동통신 3사는 지진 발생 직후 네트워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500여명으로 구성된 전국 단위 비상 상황반을 가동했고,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에 발전기 차량과 이동기지국 10여 대를 배치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 비상 조치로 재난 지역 내 네트워크 서비스는 원활하게 제공되고 있으며, 피해 장비 복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지진 발생 후 전국 LTE 데이터 사용량이 약 80% 증가했지만 현재는 평시 수준으로 돌아온 상황"이라며 "통신 시스템은 이상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통화 및 데이터 사용량이 늘긴 했으나 수용 가능한 수준이며, 관제센터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