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7355 0512017111541497355 04 0403001 5.17.7-RELEASE 51 뉴스1 41172987

美법무, '힐러리 특검' 외치는 공화당에 '찬물'

글자크기

하원 사법위서 "사실 기반 필요…충분치 않아"

특검 임명 가능성 배제는 안해

뉴스1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수사를 하기 위한 특별검사 임명을 촉구하는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었다.

워싱턴이그재미너 등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하원 사법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세션스 장관은 특검 임명 여부를 재차 묻는 짐 조던 하원의원(공화·오하이오)을 향해 "특검 임명 기준에 부합하는 사실적 기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던 의원은 클린턴 전 후보와 둘러싼 의혹을 이야기하며 특검의 필요성을 압박했다. 이에 세션스 장관은 "내가 말할 수 있는 한 가지는 우리가 적절한 기준을 사용한다는 점"이라며 "때때로 우리는 사실이 무엇인지 연구하고 그것들이 특검 요구 기준에 부합하는지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처럼 보인다'(looks like)는 표현은 특검을 임명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측은 클린턴 전 후보에 대한 특검 수사를 요구해 왔다. 이는 클린턴 전 후보의 이메일 사건과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 당시 러시아에 매각된 광산업체 '우라늄 원'과 클린턴 재단 간 연결고리에 대한 수사다.

지난달 현지 매체들은 클린턴 전 후보가 미 국무장관을 맡던 2010년 우라늄 원의 지분 일부가 러시아 원자력 기업 로스아톰에 매각됐으며, 이로 인해 러시아가 미국 전체 우라늄 공급량의 20% 이상을 통제하게 됐다고 보도했었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인사들은 러시아가 우라늄 원 매각에 앞서 클린턴 당시 장관의 지지를 얻기 위해 기부를 했다며, 매각 절차에서 클린턴 재단이 주요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전날 NBC보도에 따르면 세션스 장관 역시 특검 임명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문회에서도 세션스 장관은 특검 임명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세션스 장관의 특검 임명을 비판하는 쪽은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인 요청이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전부터 트위터와 인터뷰를 통해 법무부가 클린턴 전 후보를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평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쏠린 '러시아 스캔들' 특검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클린턴 전 후보에 대한 특검을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세션스 장관은 이날 청문회 참석 전 "나는 부적절하게 영향받지 않았으며, 그럴 일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하고 직접적으로 견해를 표현하지만 오직 사실에 기반한 결정을 약속했다"고 부인했다.
soho0901@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