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5248 0252017111541495248 01 0101001 5.17.8-RELEASE 25 조선일보 0

바른정당, 탈당 때문에 국고보조금 8억7000만원 깎여

글자크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2017년도 4·4분기 경상보조금 105억3000만원을 7개 정당애 배분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121석의 의석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33억3097만원을, 116석인 자유한국당은 33억8867만원을 배분받았다. 국민의당(40억)은 25억694만원이다.

최근 의원들의 탈당으로 11석으로 줄어든 바른정당은 6억428만원을 받았다. 6석인 정의당(6억6877만원)보다 적다. 또 앞서 3·4분기때 받은 14억7876억원에 비하면 8억7000여만이 줄어든 것이다.

민중당(2석)은 2834여만원, 대한애국당(1석)은 709여만원의 보조금이 지급됐다.

선관위 측은 “민주당은 한국당보다 의석수가 많지만 직전 비례대표 전국선거구의 득표율이 한국당(35.44%)보다 낮은 27.96%였기 때문에 보조금이 적다”며 “바른정당도 이런 이유 때문에 정의당보다 적은 보조금을 받게 된 것”이라고 했다.

경상보조금은 ‘정치자금법 27조’에 따라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균등하게 배분하고, 5~19석을 가진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배분하게 돼 있다. 이 기준에 따라 지급하고 남은 잔여분 중 절반은 다시 의석수 비율에 따라 나누고, 나머지 절반은 20대 총선의 득표율에 따라 배분한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