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2403 0112017111541492403 08 0805001 5.17.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세계 상위 1%' 이름 올린 한국인 과학자 28명

글자크기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2017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공개]

한국인 과학자 28명이 ‘세계 상위 1%’ 연구자로 꼽혔다.

국제 학술정보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前 톰슨로이터)가 선정해 15일 공개한 ‘2017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명단에 따르면 국내에서 연구성과를 낸 과학자는 30명이며, 한국 국적 연구자는 28명이다.

머니투데이

김진영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사진=UNIST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2014년부터 4년째 전 세계 과학과 사회과학 분야 연구자들이 발표한 논문의 피인용 횟수를 분석해 상위 1% 연구자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 명단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자사의 학술 정보 데이터베이스인 ‘웹오브사이언스’를 기반으로 2005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11년 간 작성된 13만건 이상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다.

이렇게 선정된 올해 상위 1% 연구자는 21개 과학 및 사회과학 분야에서 총 3300명이고 국내 연구자 30명 중 성균관대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성균관대가 3명씩, 경상대, 카이스트(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경희대, 서울대가 2명씩, 아주대, 충북대 , 동덕여대, 이화여대, 한양대, 한국해양대, 고려대, 광운대, 경기대, 서울시립대, 울산대(서울아산병원), 영남대 등이 1명씩 이름을 올렸다.

유기태양전지 분야에서 실력자로 평가받고 있는 김진영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가 이번에 처음 이름을 올렸고, 최근 인체 가상세포를 개발한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 부작용없는 차세대 MRI(자기공명영상) 조영제를 개발한 현택환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장) 등이 최우수 연구자로 꼽혔다.

올해 ‘세계 상위 1%’ 연구자를 가장 많이 배출한 국가는 미국으로 총 1661명이 명단에 올랐다. 이어 영국(350명), 중국(237명) 순으로 많았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측은 “중국은 작년보다 무려 34%의 상승폭을 보이며 다른 어느 국가보다 빠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명단에 포함된 기관 중 두각을 드러낸 기관은 미국 하버드대(논문 109건)와 미국 스탠포드대(64건)이며, 중국과학원(45건)이며, 독일 막스플랑크소사이어티 소속 연구자 47명이 명단에 포함됐다.

류준영 기자 joon@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