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1106 0022017111541491106 02 0213001 5.17.8-RELEASE 2 중앙일보 0

[단독]자녀 넷 '다둥이 아빠' 경찰관 죽음···안타까운 사연

글자크기

전주 완산경찰서 소속 40대 조모 경사

귀가하려 도로 건너다 차에 치여 숨져

3남1녀 둔 가장…아내도 현직 경찰관

지난 2월 막내 태어나 안타까움 더해

동료들 "근무중이면 공상처리 될 텐데"

중앙일보

전북 전주시 효자동 전북지방경찰청 전경. [사진 전북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녀 넷을 둔 '다둥이 아빠'인 현직 경찰관이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일어나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숨진 경찰관의 아내도 현직 경찰관으로 이들 '경찰 부부' 사이에서는 지난 2월 막내가 태어났다.

15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주 완산경찰서 교통조사계 소속 조모(43) 경사는 전날 오후 11시30분쯤 전주시 중화산동 어은터널 사거리에서 현대자동차 완산지점 앞 백제대로를 건너다 은하아파트 사거리 쪽으로 달리던 박모(26)씨의 승용차에 치였다. 이 사고로 조 경사는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공교롭게도 사고 현장은 조 경사가 근무하는 전주 완산경찰서 관할이다. 교통사고 조사요원인 조 경사가 지난 2012년 8월부터 누벼온 일터에서 생을 마감한 것이다. 2002년 7월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한 지 15년 만이다.

중앙일보

경찰 로고.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사고 조사도 조 경사와 한솥밥을 먹던 동료들이 했다. 전주 완산경찰서 교통조사계 관계자는 "조 경사가 (전주)혁신도시에 있는 집에 가려고 (사고 현장) 인근에 주차해 둔 본인 승용차에 가려다 사고가 난 것 같다.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조 경사는 사고 당시 편도 5차선 도로에서 2차선 부근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한 남성(조 경사)이 횡단보도 쪽으로 가던 중 차에 부딪혔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운전자의 과실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 경사의 사고 소식에 교통조사계 전체는 충격에 빠졌다. 소희숙 전주 완산경찰서 교통조사계장은 "조 경사는 성실하고 업무적으로도 뛰어났다. 다른 직원들과도 관계가 좋았다.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조 경사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제일 큰 슬픔에 잠긴 사람은 그의 경찰 동료이자 아내인 정모(38) 경위다. 정 경위는 전주 덕진경찰서 수사과 소속으로 현재 육아 휴직 상태다. 지난 2월 막내아들이 태어나서다.

결혼한 지 14년 된 조 경사 부부는 슬하에 3남1녀를 뒀다. 장남과 차남은 각각 초등학교 5학년과 2학년이고, 셋째 딸은 6살이다. 정 경위는 남편보다 넉 달 앞선 2002년 3월 순경 공채로 경찰이 됐다. 두 사람은 결혼 이후 줄곧 인천부터 전북 남원·전주까지 근무지를 함께 옮겨 다니며 아이 넷을 낳았다.

남편을 잃어 한순간에 미망인인 된 정 경위는 예수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하지만 충격 때문에 대화를 나눌 경황은 없다고 한다. 정 경위의 친언니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숨진 조 경사에 대해 "아이가 네 명이나 있는데 얼마나 책임감이 컸겠나. 누구보다 착실하고 따뜻한 가장이었다"고 말했다.

숨진 조 경사가 자녀 넷을 둔 가장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경찰 내부에선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전북경찰청 소속 한 경위는 "자녀가 넷이라는 사실만으로도 딱하다. 근무 중에 사고를 당했으면 공상 처리라도 될 텐데 현실적으로 힘들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