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0921 0112017111541490921 04 0401001 5.17.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中, 17일 북한에 특사 파견…19차 당대회 설명 목적(상보)

글자크기
중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7일 대외연락부 부장 숭타오(宋濤)를 특사로 북한에 파견할 예정이라고 관영 신화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숭 부장의 방북은 지난달 말 끝난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 대표 대회(당 대회) 현황을 설명하기 위한 목적이다. 중국 공산당은 당 대회 마무리 후 주요 공산권 국가를 대상으로 당 대회 현황 설명을 위한 특사를 파견하고 있다. 숭 부장은 이미 지난달 말 베트남과 라오스를 찾아 당 대회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이달부터 내년 초까지 약 30개 나라에 특사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다만 중국이 북한에도 특사를 파견할 지는 명확하지 않았다. 대외연락부도 대북 특사 파견 여부를 확실히 밝히지 않았었다. 북한이 최근 잇달아 핵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면서 북·중 관계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한반도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동참 요구를 무시할 수 없는 중국과 정권 유지를 위해 핵 개발을 지속해야 하는 북한의 이해관계가 크게 엇갈렸다.

유희석 기자 hees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