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0055 0032017111541490055 01 0101001 5.17.7-RELEASE 3 연합뉴스 0

조해진 "다스 의혹은 '인민재판'…MB 착잡한 심경"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친이(친이명박) 직계로 분류되는 조해진 전 새누리당 의원은 15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본인과 관련해 부당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생각하니 상당히 착잡한 심경인 듯하다"고 전했다.

조 전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현실 정치나 새 정부에 대해 전혀 정치적 발언이나 관여를 안 하고 살아오신 분인데 근래 벌어지는 여러 가지 일들이 국가적으로도, 전직 대통령 입장에서 볼 때도, 걱정되는 일이 많으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스 및 해외 비밀계좌 등 MB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이렇게 비약하는 것은 정말 이 시대에 어떻게 보면 광풍처럼 몰아치는 여론재판·인민재판의 한 모습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냐 아니냐'는 벌써 세 차례 검찰 조사를 하고 특검 수사까지 거친 것"이라며 "검찰이 조사하고 특검이 결론 내린 것을 다시 검찰이 조사하고 이렇게 (수사를) 한다면 법치국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포함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검찰 수사를 받는 데 대해 "현 대통령도 수많은 정책 사안에 대해 참모들로부터 보고를 받고 지시하고 결정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나중에 문제가 돼 사법적으로 법적 책임을 지게 된다면 '협의하고 지시했으니 대통령도 공범이다'라고 한다면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느냐.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느냐"라며 우회적으로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한편 최근 조 전 의원이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자유한국당에 입당 원서를 낸 결정에 대해서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사전 상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적 정리 문제는 특히 저에게도 중요하고 유 대표님에게도 중요한 일"이라며 "둘이 상당히 오랫동안 고민을 서로 나누고 최종적으로 결정한 뒤 다시 알려드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ykb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