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880 1072017111541489880 05 0501001 5.17.8-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지는 법 잊은 보스턴, 브루클린 추격 따돌리고 13연승 질주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보스턴 셀틱스의 연승 행진은 언제까지 이어질까?

보스턴은 1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17-18 NBA(미국 프로 농구) 정규 시즌 원정 경기에서 브루클린 네츠를 109-102로 이기며 13연승을 달렸다. 올 시즌 13승 2패라는 압도적인 승률을 자랑 중인 보스턴은 동부 콘퍼런스 단독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2연패에 빠진 브루클린은 5승 9패로 동부 콘퍼런스 13위를 유지했다.

카이리 어빙이 안면 부상에서 돌아왔다. 어빙은 안면 보호대를 쓴 채 이날 선발 출전했다. 3점슛 2개 포함 25득점 5어시스트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보스턴은 주전 5명이 모두 두 자리 수 점수를 올렸다. 마커스 모리스(21득점 10리바운드)와 알 호포드(17득점 11리바운드)가 나란히 더블 더블로 활약했다.

브루클린은 디안젤로 러셀이 왼쪽 무릎 부상으로 결장했다. 앨런 크랩이 4쿼터 추격하는 3점슛을 꽂아 넣는 등 15득점을 기록했고 이날 첫 선발 출전한 트레버 부커가 12득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보스턴 연승을 막진 못했다.

보스턴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주전 5명이 모두 득점에 참여했다.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 어빙의 경기력은 이전과 다르지 않았다. 화려한 드리블로 브루클린 수비를 헤집으며 외곽에 있는 동료들에게 패스를 뿌렸다. 제일린 브라운은 스틸 이후 올스타전에나 나올 법한 윈드밀 덩크슛을 터트리며 사기를 높였다. 브루클린은 1쿼터 러셀이 빠진 공백을 느껴야 했다. 공격 전개 과정은 나쁘지 않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32-21로 보스턴이 기선을 잡았다.

브루클린은 곧바로 따라갔다. 크랩을 중심으로 주전, 벤치 고르게 점수를 올렸다. 외곽에선 3점슛 5개를 성공시키며 단숨에 점수 차를 좁혔다. 보스턴은 어빙이 2쿼터에만 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브루클린의 공세에 밀리며 더 이상 달아나지 못했다.

보스턴은 3쿼터 격차를 다시 벌렸다. 이번엔 호포드가 나섰다. 3점슛 1개 포함 9득점으로 브루클린 수비를 따돌렸다. 어빙, 브라운, 제이슨 테이텀도 돌파 득점을 통해 호포드를 도왔다. 보스턴은 수비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브루클린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4쿼터 후반 크랩이 3점슛 연속 2개를 꽂아 넣으며 91-95까지 따라갔다. 하지만 보스턴은 곧바로 어빙이 중거리 슛을 넣으며 달아났다. 경기 종료 55.4초를 남기고는 브라운의 엘리웁 패스를 테이텀이 덩크슛으로 연결하며 104-96을 만들었다. 이후 브루클린은 반칙 작전을 펼쳤으나 경기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