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768 0512017111541489768 01 0102001 5.17.8-RELEASE 51 뉴스1 0

靑 "한중정상, 사드 강하게 봉인…12월 방중때 재거론 안될 것"

글자크기

"한중일 회담, 각국 일정 조율돼야"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청와대 페이스북) 2017.11.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 청와대는 15일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 최근 한중정상이 만났을 때 '봉인'을 강하게 했다면서 내달(12월) 문재인 대통령 방중(訪中) 땐 이 문제가 재거론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문 대통령 동남아 순방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를 잇따라 만난 가운데 한중간 모든 분야 교류가 완전히 합의된 것이냐'는 물음과 관련 "저희는 그렇게 보고 있고 그렇게 소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많은 언론이 시 주석, 리 총리 회담에서도 '어쨌든 사드문제가 다시 거론됐다'는 시각으로 기사를 썼던데, (회담들에서 사드가 다시 거론되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실무자 선에서 합의된 내용을 양 정상이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다. (한중정상이) 봉인을 강하게 한 것이라는 취지로 저희는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0월31일 한중관계 개선과 관련한 양국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동남아에서 한중정상회담을 가질 때 사드문제가 거론되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또 전날(14일) 문 대통령이 필리핀에서 가진 동남아 순방 기자간담회에서 "다음 방중 땐 사드 문제는 의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한 데에 어떤 배경이 있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원론적 수준의 언급인데, 이 문제(사드)에 대해 양 정상간 실무적 합의를 다시 확인한 긍정적 의미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12월에 (문 대통령이) 방중하게 되면, 우리는 손님으로 가는 입장이고 미래지향적 한중관계를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 방중 일정에서 중국이 그 문제를 다시 거론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동일한 관계자는 '한중일 회담이 연내에 성사될 수 있겠느냐'는 물음에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는 "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지난 통화 때 '일본이 소망하는대로, 우리는 항상 그렇게 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씀하긴 했지만 이는 한일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중일 각국 입장이 얽혀있다"며 "각국 일정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만 어떻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cho11757@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