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740 0372017111541489740 01 0101001 5.17.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윤병세 前외교 “美, 北과 접촉ㆍ대화 모색 조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은 15일 “미국이 북한과 접촉이나 대화를 신중하게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2018년 리서치 전망 포럼’ 기조강연에서 “미국이 압박을 유지하면서도 숨 고르기 단계로 서서히 이동하는 조짐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말그대로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라며 “그동안 최대한의 압박에 치중한 측면이 있지만 최근 북한이 60일 넘게 도발하지 않고 있다”며 북미 접촉설에 힘을 실었다. 특히 ‘미국과 북한이 2∼3개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는 최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언급을 대화 모색 조짐의 근거로 들며 “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북한 핵이 사실상 거의 완성되고 미사일 사거리는 미국 본토, 심지어 미국 동부까지 커버할 정도로 확대되는 상황”이라며 “이제는 핵전쟁도 염두에 둬야 할 정도의 ‘게임체인저’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장관은 미국이 북한의 핵 위협을 ‘직접적이고 임박한 위협’이라고 표현하고 있는 점을 예로 들며 북핵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미국의 인식을 설명했다.

또 “북한의 위협이 게임체인저가 되는 상황에 한반도 주변국들의 상황도 녹록지 않다”면서 “역사상 한반도 주변에 이렇게 강성 지도자들이 동시에 포진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성이 강한 지도자들이 한반도 주변에 포진하고 있어 외교력을 잘 구사하지 않으면 쉽지 않은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며 “북핵은 오판으로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이 커 위기관리가 과거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대가 왔다”고 진단했다.

윤 전 장관은 한미동맹을 통한 위기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을 당연한 것으로 보는 경향이 있으나 이는 우리가 나무를 기르듯이 물도 주고 잘 관리해야 하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이 단단하지 않으면 여러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강력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주변국과 관계를 확대해나가면서 지지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평화를 지키려면 우리 스스로 강력하게 의지와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북한이 핵을 우리한테 쏘겠느냐’는 국내 일각의 생각은 상당히 위험하다”며 “시간이 지체될수록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은 고도화하고 외교적 수단은 물론 군사적 수단은 더 제약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munja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