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717 0092017111541489717 01 0101001 5.17.8-RELEASE 9 뉴시스 0

北 신문 "트럼프, 최고존엄·체제 모독" 비난

글자크기
뉴시스

북한 특별중대보도,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성공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이 15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특히 한국 방문을 계기로 한 국회연설에서 자신들의 최고 존엄을 모독하고, 체제를 헐뜯었다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미치광이대통령이 저지른 만고죄악을 단죄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괴뢰국회에 낯짝을 내민 트럼프는 35분짜리 연설 가운데 22분 동안이나 공화국의 현실을 왜곡 날조하고, 악설을 해대며 내외를 경악시켰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트럼프의 죄악은 첫째로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악랄하게 중상 모독한 것"이라며 "무엄하게도 절세위인들께서 열어주신 우리의 길을 '지옥의 길'로 매도하는가 하면 '착란적인 믿음'이나 하며 당에 대한 인민의 신뢰심을 헐뜯어댔다"고 비난했다.

논평은 이어 "존엄높은 우리 국가, 우리 식 사회주의제도를 극악하게 헐뜯어댔다"며 "우리 국가를 '폐쇄국가'로, 우리 제도를 '악한체제', '독재체제'로 걸고든 트럼프는 세상을 보는 눈이 거꾸로 된 정신병자"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한 "트럼프의 죄악은 셋째로 우리 인민의 행복 넘치는 생활에 먹칠을 해보려 발광한 것"이라며 "넷째로 폭제의 힘으로 우리를 압살하겠다고 지껄여댔다"고 선동했다.

논평을 그러면서 "트럼프의 망발들은 백악관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최종확언이고, 우리 국가의 존재에 대한 완전한 부정이며, 우리 인민의 생존을 허용치 않겠다는 공공연한 선전포고"라며 "트럼프는 우리 국가와 인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 우리 천만군민은 미국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며 정의의 힘으로 깨끗이 쓸어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jikim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