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343 0512017111541489343 01 0107001 5.17.8-RELEASE 51 뉴스1 12981773

日, 유엔서 또 "위안부 합의이행" 강조…"우린 女존중국"

글자크기

"일본이 여성인권 침해 없는 21세기 선도" 주장도

韓 "피해자엔 불충분한 합의", 中 "사죄하라" 반론

뉴스1

일본의 오카무라 요시후미 인권문제 담당 대사가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의 일본 인권상황 정기심사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NHK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한국과 중국·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14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표단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 2015년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위안부 피해자 지원 사업을 시행 중이라고 강조한 반면, 남북한과 중국 측 대표단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사과와 함께 충분한 지원을 요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NHK와 산케이·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의 일본 인권상황 정기심사(UPR·보편적 정례 인권 검토)에 출석한 오카무라 요시후미(岡村善文) 인권문제 담당 대사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을 확인했다면서 "일·한 양국이 협력해 전(前) 위안부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카무라 대사는 특히 한·일 간 합의에 따라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약 100억원)을 출연한 사실 등을 소개하며 "일본은 여성 인권이 침해되지 않은 21세기를 만들기 위해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객관적인 사실인식에 근거해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견해나 노력이 국제사회에 적절히 인식되도록 계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옛 주한일본대사관 인근의 '평화의 소녀상'. 2017.8.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대표단은 "(한국의) 많은 피해자나 시민단체는 (위안부) 합의의 주요내용이 받아들이기엔 불충분하고, 합의 과정에서도 피해자를 중심으로 한 노력이 결여돼 있었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 대표단은 또 올 7월 설치된 외교부 태스크포스(TF)에서 위안부 합의과정에 대한 검토 작업이 이뤄지고 있고 연내 그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일본 측에 "위안부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의 올바른 교육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중국 측 대표단은 일본의 주요 교과서에서 과거 '침략전쟁' 등에 대한 내용이 삭제된 사실을 지적하는 한편,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이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선 일본의 사형제도 등에 관한 사항도 논의됐으며, 특히 유럽 지역 국가를 중심으로 사형제 폐지 요구가 잇따랐다고 NHK가 전했다.

UPR은 유엔인권이사회가 회원국의 인권 상황 전반을 심사하기 위해 운영하는 회의체로서 일본이 심사대상 국가가 된 것은 2008년과 2012년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다.

일본의 인권 상황에 대한 심사결과와 개선 권고안은 16일 발표될 예정이다.
ys4174@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