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6724 0512017111541486724 06 0601001 5.17.8-RELEASE 51 뉴스1 0

[N1★초점] 故김주혁 사고원인 미궁…경찰, 차량 블랙박스 분석 주력

글자크기
뉴스1

© News1 BAZAA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고(故) 김주혁에 대한 최종 부검결과가 나왔지만 사고원인이 여전히 밝혀지지 않아, 블랙박스 정밀 분석에 따른 결과에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지난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후 김주혁에 대한 최종 부검결과를 전달했다.

국과수는 이날 부검결과를 통해 "사망 원인은 머리뼈 골절 등 머리손상으로 판단된다.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은 검출되지 않았다"며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고인의 사고와 관련해 약물 부작용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최종 부검결과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만 검출되면서, 약물 부작용이 사고에 영향을 줬다고 보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재 남은 것은 고인의 차량에서 발견된 블랙박스 영상분석과 차량결함 조사 등으로, 이를 통해 사고원인을 규명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경찰은 급발진 등 차량 결함과 관련, 블랙박스 조사에 착수했으나 우선 음성 녹음 여부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국과수 검사결과, 음성녹음 기능을 꺼둬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되어 있는지 정밀분석 중"이라며 "김씨 차량 앞을 달리던 차량 후면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사고 당시 흉통 등을 느꼈는지 여부를 확인하려 했지만 선행차량에도 블랙박스는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차량 분석을 통해서 알 수 있는 사실도 제한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고인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와 급발진 가능성 등에 대해서만 파악할 수 있을 뿐, 신체적 문제 등에 대한 파악은 사실상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신체적인 요인으로 인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며 "생전 다녔다는 병원과 관련한 수사 역시 부검에서 약물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왔기 때문에 수사할 내용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luemchang@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