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4461 0232017111541484461 04 0403001 5.17.8-RELEASE 23 아시아경제 22852138

전통 파괴자 트럼프, '노벨상 축하연'도 안 연다

글자크기

백악관 "외국 순방 일정 때문에 바빠"…수상자들 "매우 다행"

아시아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아시아경제 문소정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인 노벨상 수상자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축하하는 전통적인 행사를 열지 않는다.

14일(현지시간) 보건의료 전문 매체인 STAT뉴스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바쁜 외국 순방 일정 등을 들어 올해 8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노벨상 수상자들은 2001년 이래로 거의 매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하기 전 백악관에 들러 현직 대통령의 축하를 받았다.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요아힘 프랑크 컬럼비아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돼 매우 안도했다"며 "내가 다른 노벨 수상자들을 대변할 수 없지만, 그들도 나와 비슷한 입장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상 수상자를 만나지 않기로 한 결정은 미 무슬림 지도자들을 초청하는 백악관 이프타르(라마단 단식을 마치고 먹는 하루의 첫 식사) 행사나 '퍼스트 펫'(백악관 반려동물) 키우기를 하지 않는 것의 연장"이라며 "과거 대통령의 전례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지낸 8년간, 자신이 노벨평화상을 받았던 2009년만 제외하고 수상자들을 매년 백악관으로 초대했으며 조지 W.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또한 노벨상 수상자를 백악관에 부르거나 별도의 개인적인 만남을 가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올 1월 취임 후 기존 전통을 잇달아 깨뜨리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60년간 미국 대통령 취임식 행사 진행을 맡은 베테랑 아나운서를 해고하고 자신의 지지자인 프리랜서 아나운서 스티브 레이를 그 자리에 앉혔으며 첫 부활절 예배를 세 번째 부인이자 현재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와 결혼식을 올린 교회에서 연 후 호화리조트 마라라고에서 휴가를 보내 논란을 일으켰다. 백악관에서 20년 동안 이어져온 라마단(이슬람권 금식 성월) 만찬 또한 갖지 않아 끊겼다.

문소정 기자 moon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