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2766 0032017111541482766 02 0201001 5.17.7-RELEASE 3 연합뉴스 41392584

검찰, e스포츠협회 간부 구속영장…전병헌 前보좌진 허위급여(종합)

글자크기

사무총장, 직함없는 윤모씨에 법인카드…횡령·자금세탁 공모 혐의도

전병헌 수석이 협회장 시절 밑에서 일한 인연…檢, 田수석 조사 검토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가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정황을 포착하고 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관계자들이 서류를 운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롯데홈쇼핑이 2015년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수억원대 협찬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협회 현직 간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날 밤 자금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 혐의로 e스포츠협회 조모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에 대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5일 밝혔다. 조씨는 전 수석이 이 협회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 사무총장을 맡았고 측근으로 알려진 인사다.

앞서 검찰은 조 사무총장과 다른 협회 간부 1명을 13일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였다. 조씨와 함께 조사를 받은 이 간부는 조사 종료 후 구속영장 청구 없이 석방됐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모씨가 협회에서 아무런 직함을 갖지 않았는데도 협회 법인카드를 내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구속된 윤씨 등 3명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1천만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을 해 윤씨 측에 흘러들어 가도록 관여한 혐의도 받는다.

윤씨는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이 전 수석이 명예회장으로 있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원의 대회 협찬비를 내게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를 받는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금주 후반이나 내주 초반께 전 수석을 직접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 수석은 전날 취재진과 만나 "전직 두 비서의 일탈에 대해 국민에게 송구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저와는 무관한 일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한다면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의 불법행위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