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2330 0722017111541482330 04 0401001 5.17.8-RELEASE 72 JTBC 0

미 시골마을 초등학교서 또 울린 총성…최소 4명 사망

글자크기

[앵커]

미국에서 계속해서 잇따르고 있는 무차별 총격사건, 이번에는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한 시골마을의 초등학교와 인근에서 였습니다. 최소 4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총격이 발생한 곳은 캘리포니아 북부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200km 정도 떨어진 레드 블러프 인근 란초 테헤마 지역입니다.

오전 8시쯤 주택가에서 총을 쏜 총격범은 인근 초등학교로 옮겨 다시 총을 쐈습니다.

[필 존스턴/테헤마 카운티 셰리프 (현지시간 14일) : 학교에서도 총격이 있었고 이로 인해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했습니다. 총격범은 경찰에 의해 사살됐습니다.]

경찰은 총격범이 최소 5곳 이상에서 총격을 벌였으며 반자동 소총과 권총 등으로 무장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건 현장에는 연방수사국 FBI를 비롯한 경찰 등 수사당국 인력 100명 이상 출동해 사건 경위를 수사 중입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은 모두 안전한 장소로 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라스베이거스에서 무차별 총격으로 58명이 사망한 데 이어 한달 여 만에 텍사스 교회에서 총격으로 26명이 숨지는 등 미국 내 총격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부소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