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934 0512017111541481934 01 0107001 5.17.7-RELEASE 51 뉴스1 0

트럼프 내일 '北문제' 등 중대성명 발표…숨죽인 한반도

글자크기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가능성 높아

뉴스1

방한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역대 대통령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5번째로 1993년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24년 만이다. 2017.1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5일(현지시간)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한 중대 성명을 발표하기로 하면서 전 세계의 이목이 한반도에 쏠리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표 내용에 따라 북한의 반발이 점쳐지기 때문이다.

현재로서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은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으로 여겨진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첫번째 아시아 순방국인 일본에 도착한 지난 5일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에 대한 결론을 곧 내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물론 북한이 이미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있는 만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된다고 해도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지만, 그 '상징적 효과'는 무시할 수 없다는 평이다.

과거 북한은 테러지원국 지정에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이에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면 북한이 이를 빌미로 무력 도발에 나설 수도 있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대화를 원한다는 '깜짝' 메시지를 보낼 가능성도 거론된다. 지난달 초 북한과의 대화를 '시간 낭비'라고 일축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그(김정은)의 친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언젠가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히는 등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했기 때문이다.

특히 외신에서 '60일 핵도발 중단 전제로 (북미)대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북한이 지난 9월15일 이후 전날(15일)까지 60일 동안 핵·미사일 도발에 나서지 않은 상황이기에 설득력을 더한다.

그렇지만 전날 방한한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북한의 도발 중단에 대한 견해를 질문받자 "우리는 (이유를)알 수 없다. 왜냐하면 그들은 우리에게 그것을 멈출 것이라고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대답하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의 성명 발표가 향후 한반도 정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더욱 주목된다.

한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한·미를 포함한 국제사회는 제재와 압박, 그리고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달성한다는 일치되고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혔다.
flyhighr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