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714 0372017111541481714 03 0301001 5.17.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아이코스, 혈관에 나쁘기는 일반담배와 매한가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일반 담배에 비해 유해성이 적다고 일반적으로 알려졌으나 혈관기관에 해롭기는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라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의대의 매튜 스프링거 교수와 푸네 나바비자데 박사 등은 14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 등의예비연구 결과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HA) 과학세션 학술회의에서 발표했다.

헤럴드경제

[사진=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코스를 비롯한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 담배가 연소를 통해 타르와 니코틴이 포함된 연기를 내는 것에 반해, 낮은 온도로 찌는 방식이어서 니코틴이 든 증기가 나온다. 이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사들은 타르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연기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연구팀은 실제로 건강에 어떤 영향이 있는지는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쥐들을 아이코스에서 나온 증기에 노출시켜, 혈류 증가에 대응해 혈관기능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관찰했다. 아이코스에서 나온 증기에 5분에 걸쳐 한 차례에 15초씩 10차례 노출시킨 결과, 혈관 기능은 5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분에 걸쳐 5초씩 10차례 노출시켰을 때도 60%의 기능 감소가 나타났다. 똑같은 방식으로 일반 궐련 연기를 들이마셨을 경우 각각 57%, 62%의 기능 감소가 나타난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눈에 띄는 것은 이런 방식으로 일반 궐련 연기에 노출시켰을 때 쥐의 혈중 니코틴 함량은 평균 15.0 ng/ml(밀리리터당 나노그램)수준 이었는데, 아이코스 증기에 노출시켰을 때 쥐의 혈중 니코틴 함량은70.3 ng/ml로 일반 궐련 증기의 4배가 넘었다.

연구진은 “태우지 않고 찌는 방식의 제품을 사용하더라도, 궐련 흡연에 따른 심혈관 건강의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수도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igiza7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