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473 0032017111541481473 03 0304001 5.17.7-RELEASE 3 연합뉴스 0

'수몰 위기' 태평양 섬나라 투발루 해안방재사업 돕는다

글자크기

해수부, 투발루와 '항만개발·해안방재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연합뉴스

9개 산호섬으로 이뤄진 투발루의 수도 푸나푸티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해수면 상승으로 수몰 위기에 처한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의 해안방재 사업에 우리나라가 참여한다.

해양수산부는 15일 투발루 수도 푸나푸티에서 '한-투발루 간 항만개발 및 해안방재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9개 산호섬으로 이뤄진 투발루는 해발고도가 5m에 불과하다.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해수면이 매년 5㎜씩 상승해 전 국토가 물에 잠길 위기에 처했다. 투발루에는 약 1만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는 지난해 11월 투발루에서 열린 '국제 원양 심포지엄'에서 우리나라 대표단과 만나 투발루의 해수면 상승 대응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해수부는 올해 8월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결과 보고서는 내년 6월 완성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보고서를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기술·경제·정책적 측면에서 타당성 조사를 벌여 방재시설 건설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투발루 정부는 유엔개발계획(UNDP)을 통해 해수면 상승 대응 사업을 위한 녹색기후기금(GCF) 3천6백만 달러(약 400억원)를 확보한 상태다.

해수부 관계자는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해안방재뿐 아니라 해양·수산 전 분야에서 투발루와 인력, 교류 등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투발루 해안방재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기회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수립용역 사업 대상지 및 해안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



d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